최대집 대한의사협회 회장이 지난 21일 오후 서울 용산구 의협 용산임시회관에서 대국민 담화문 발표를 위한 긴급 기자회견을 하던 모습. ⓒ 대한의사협회
최대집 대한의사협회 회장이 지난 21일 오후 서울 용산구 의협 용산임시회관에서 대국민 담화문 발표를 위한 긴급 기자회견을 하던 모습. ⓒ 대한의사협회

대한의사협회(의협)의대 정원 증원 등 정부 정책에 반발해 총파업을 진행 중인 의료계가 23일 정세균 국무총리와 여야에 긴급 대화를 제안했다.

대한의사협회(의협)는 "23일 오전 국무총리, 더불어민주당, 미래통합당에 '긴급 간담회 개최 제안' 공문을 발송해 최근 의료 사태와 관련해 대화를 통한 합리적인 해결 방안을 모색할 것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의협은 "최근 수도권을 중심으로 전국 확산 움직임을 보이는 등 엄중한 위기 사태를 맞고 있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해 의정간의 협력이 그 어느 때보다 절실한 상황"이라며 "의대정원 확대, 공공의대 신설, 첩약 급여화, 원격의료 추진 등 '4대악' 의료 정책에 대해 대화를 통해 해결 방안을 모색하자고 제안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대하 의협 홍보이사 겸 대변인은 "코로나19 전국적 확대라는 엄중한 위기 사태를 맞아 모든 가능성을 열어 놓고 만남을 제안한 것"이라며 "엄중한 현 상황에서 대화를 통한 문제 해결이 이뤄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앞서 인턴, 레지던트 등 전공의들을 대표하는 대한전공의협의회(대전협)는 이날 정부 정책에 반대하는 무기한 전면 파업에 돌입했다. 또 전임의(펠로)들을 대표하는 대한전임의협의회는 24일, 의협은 26~28일 총파업을 강행할 예정이다.

/뉴시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