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15 광화문집회 참가자 국민 비상대책위원회
‘8.15 광화문집회 참가자 국민 비상대책위원회’의 19일 기자회견 모습 ©비대위
‘8·15 광화문집회 참가자 국민 비상대책위원회’(이하 비대위)가 19일 기자회견을 갖고, 코로나19 감염 확산의 책임을 국민들에게 떠넘기고 있다며 문재인 정부를 규탄했다.

이 자리에는 전광훈 목사 변호인단의 강연재 변호사와 기독자유통일당 대표 고영일 변호사 등이 참석했다.

비대위는 기자회견문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코로나가 곧 종식될 것처럼 자화자찬한지 채 한달도 되지 않았다. 대통령의 근거 없는 자화자찬에 멍석을 깔아주듯 정부는 8월 17일을 임시공휴일로 지정하고, 돈까지 지원하면서 외식을 장려했다”며 “그러다 코로나가 다시 확산 추세를 보이자 그 책임을 고스란히 국민들에게 떠넘기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최근 코로나 사태 진정세에 정부가 과연 어떤 역할을 했는지 묻고 싶다”며 “코로나 확산 진정세의 주역은 우수한 의료진들과 불편함을 감수하고 철저한 방역노력을 기울인 국민들”이라고 했다.

이들은 “한때 말로나마 독재 타도를 외쳤다는 현정권은 어느새 그보다 더한 독재자가 되어버렸다”며 “8월 15일 광화문 이승만광장에 울려 퍼진 국민의 절규를 그들은 ‘코로나’라는 말 한 마디로 진압해버렸다. 또한 자신에게 반대하는 국민들은 코로나라는 주홍글씨를 찍어 가택연금 시키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독재시대 반공을 이용한 인권탄압과 무엇이 다른가”라고 했다.

비대위는 “815 광화문 집회는 문재인 정권의 독재와 미래통합당의 비겁함에 지친 국민들이 견디다 못해 일어선 의거”라며 “국민을 짓밟는 문재인정권과 끝까지 투쟁할 것”이라고 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