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의사협회(이하 의협)가 21일부터 시작되는 전공의 무기한 파업에 앞서 보건복지부 측에 대화를 위한 '긴급회동'을 제안했다.

의협은 18일 오전 "의협 회장과 보건복지부 장관이 함께 참여하는 의·정 긴급 간담회를 제안한다"는 내용을 담은 공문을 복지부에 발송했다고 밝혔다.

21일로 예정된 전공의 제3차 단체행동과 26일부터 3일간 예정된 제2차 의료계 총파업을 앞두고 책임과 권한이 있는 회장과 장관이 직접 만나 해결을 모색하자는 취지인 것이다.

의협 측은 긴급회동에서 최근 수도권을 중심으로 전국적 확산 징후를 보이는 코로나19 대응책과 의대정원 확대, 공공의대 신설 및 첩약 급여화, 원격의료 추진 등에 대해 "모든 가능성을 열어 놓고 대화할 것"을 주문했다.

다만 의협은 집단행동 관련 준비는 지속할 예정이다. 의협은 교수, 전공의, 개원의, 봉직의 등 의사 전 직역이 함께 참여하는 '범의료계 4대악저지투쟁 특별위원회' 구성을 준비 중이다.

보건복지부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코로나19 확산을 막고 국민의 건강과 생명을 보호하기 위해 정부와 의료계가 합심해야 할 때"라면서 "복지부는 언제든지 협의체 등을 통해 의협과 현안을 논의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

복지부는 이어 "진정성을 가지고 의료계와 대화를 해 나갈 것이고 여러 가능성을 열어놓고 임하겠다"면서 "앞으로 대화와 소통을 통해 국민, 의료계, 정부 모두 상생할 수 있는 보건의료체계의 발전방안을 함께 논의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