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동균 양평군수(오른쪽)와 양평대안학교연합회 송미경 회장.
정동균 양평군수(오른쪽)와 양평대안학교연합회 송미경 회장. ©뉴시스

경기 양평군은 3일 양평대안학교연합회(송미경 회장, 새이레교육공동체 대표)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했다.

업무협약에는 정동균 군수와 양평대안학교연합회로 구성된 4개 대안교육기관(새이레교육공동체, 양평자유발도르프학교, 나무숲세움터, 나스슐레) 대표자 및 학교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정동균 군수는 “이번 업무협약으로 양평군 관내 대안교육기관들과의 협력과 공유로 학생들에게 다양한 경험과 교육기회를 접할 수 있는 계기를 만들게 돼 뜻 깊게 생각한다”며 “양평군의 미래 인재 양성 및 미래 교육을 위한 발전에 밑거름이 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협약은 대안교육기관 학생들의 능력과 적성에 따라 교육받을 기회를 제공하고 배움의 권리를 보장 받을 수 있도록 양평군과 양평대안학교연합회 상호간 협력을 위해 마련됐으며 협약 내용은 문화교육 역량 강화를 위한 문화사업 지원, 지역교육 생태계 조성을 위한 교육 인프라 구축, 교육의 다양성 강화를 위한 대안교육기관 교육프로그램 개발 지원, 미래인재 양성 및 미래 교육을 위한 연구·교육 협력 지원 등이다.

한편 양평군에서는 대안교육기관에 급식비 지원사업, 학교 교복비지원, 친환경농산물 꾸러미 지원사업 등을 추진 중이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