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현 대표
국대떡볶이 김상현 대표 ©기독일보 DB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허위사실적시 명예훼손 혐의로 국대떡볶이 김상현 대표를 고소했다고 밝힌 가운데, 김 대표가 3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조 전 장관을 비난했다.

김 대표는 우선 이날 오전 10시께 “서울대 조국 교수에(와) 관련한 수사가 권력에 의해 중단되었다. 즉각 수사를 재개하기를 국민의 한 사람으로 말한다”며 “조국은 부패한 권력자”라고 썼다.

이어 “조국은 평범한 교수가 아니다. 민정수석이었고 장관이었다. 권력의 정점에 있는 자”라며 “더욱이 수 많은 비리로 장관의 자리에서 내려왔다. 그리고 권력의 정점에서 국민 개개인을 고소고발하는 부끄러움을 모르고 뻔뻔한 파렴치한”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본인이 그토록 외치던 표현의 자유를 말살하는 민주주의 파괴자”라고 했다. 김 대표는 이 글에 조 전 장관이 과거 SNS에 올린 것으로 보이는 글을 캡쳐한 이미지 두 개를 첨부했는데 다음의 두 가지다.

1. “시민과 언론은 ‘공적 인물’에 대한 완벽한 정보를 가질 수 없다. 따라서 공인에 대한 검증 과정에서 부분적 허위가 있었음에 밝혀지더라도 법적 제재가 내려서는 안 된다.”

2. “편집과 망상에 사로잡힌 시민도, 쓰레기 같은 언론도 표현의 자유가 있다. 특히 공적 인물에 대해서는 제멋대로의 검증도, 야멸찬 야유와 조롱도 허용된다.”

김 대표는 이 글 이후에 쓴 다른 글에서도 “조국은 부패한 권력자다. 권력의 정점에 있는 자가 국민 개인들을 고소 고발하고 있다”고 재차 지적했다.

이어 “그의 행동은 그의 말과 다르다. 달라도 극명하게 다르다. 그는 권력을 등에 업고 잘못을 해도 처벌받지 않는다. 조국의 혐의를 철저하게 수사해달라. 국민의 한 사람으로 말씀드린다”고 썼다. 이 글에도 앞서와 마찬가지로 조 전 정관이 과거에 쓴 것으로 보이는 위 1번의 글과 같은 내용의 이미지를 첨부했다.

김상현 대표
김 대표가 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과 이미지 ©김 대표 페이스북

이후 다시 글을 남긴 김 대표는 이번에는 자신의 기독교 신앙을 드러냈다. 그는 “저는 우리나라의 자유민주의 가치를 위해 피흘리기까지 싸울 것”이라며 “우리의 아버지, 어머니들께서 피로 세우신 자유 대한민국이다. 저부터 고마움을 모르고 살았다. 관심 갖지 않고 고마움 모른 저 같은 자 때문에 나라가 이렇게 되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제는, 우리 세대가 피 흘릴 때다. 우리의 자녀들에게 공정한 자유 대한을 물려주기 위해 제게 주어진 모든 것으로 싸울 것”이라며 “제게 이런 기회를 주신 하늘 아버지께 감사와 찬양을 드린다”고 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