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교총 문체부 박양우 장관
한교총 측이 문체부 박양우 장관(왼쪽 아래서 두 번째)과 오찬을 가졌다. ©한교총

한국교회총연합(한교총)이 17일 문화체육관광부(문체부) 박양우 장관과 함께 한교총 사단법인의 문체부 이관을 축하하는 오찬을 가졌다고 이날 밝혔다.

한교총에 따르면 이 자리에서 박 장관은 “한교총이 한국교회 주요 교단들을 포괄하는 단체로서 정부와의 파트너의 역할을 하게 된 것을 기쁘게 생각하며, 축하드린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한교총 이사장이자 공동대표회장 중 한 명인 김태영 목사(예장 통합 총회장)는 “문체부로의 법인 이관에 감사드리며, 활발한 소통을 통해 교회와 정부가 국민을 위해 봉사하는 큰 역할을 잘 감당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교총은 특히 “최근 중대본의 교회 내 소모임 금지 조치 철회를 요구하고 있는 한교총의 입장을 재확인하고, 서로 대화를 통해 협력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는 박 장관과 김 목사를 비롯해 한교총에서 공동대표회장인 문수석(예장 합신 총회장)·류정호(기성 직전 총회장) 목사, 상임회장 한기채(기성 총회장)·윤재철(기침 총회장)·김윤석(예성 총회장)·채광명(예장개혁 총회장) 목사, 총무 이영한 목사(예장 고신 사무총장), 사무총장 신평식 목사가, 문체부에서 최병구 종무실장이 참석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