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계숙 수석팀장이 발전기금 500만원을 예수병원에 후원했다.
송계숙 수석팀장이 발전기금 500만원을 예수병원에 후원했다. ©전주예수병원

지난 6월 30일에 예수병원을 퇴직한 진료처 송계숙 PA수석팀장(마취전문간호사)이 예수병원 발전기금으로 500만원을 후원했다.

송 수석팀장은 7월 14일에 김철승 병원장에게 발전기금을 전달하면서 “오래 전부터 발전기금을 내려고 생각하고 기도했는데 퇴직하면서 후원을 하게 됐다. 예수병원과 마취과에서 근무하면서 받은 큰 사랑에 비하면 너무 작은 액수지만 성의로 받아주시고 경제적으로 어려운 환자를 위해 사용해달라”고 전했다.

송계숙 수석팀장은 1988년에 예수병원에 간호사로 입사해 책임간호사와 수석팀장을 맡아 32년 동안 선한 손길로 봉사하고 지난 6월에 퇴직했으며 이날 예수병원의 더 큰 발전을 기원하며 소중한 후원금을 전달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