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 ©영상 캡쳐

북한이 영국의 대북 독자제재를 비난한 가운데 영국 정부는 앞으로도 증거에 기반해 인권 유린 희생자를 위해 앞장설 것임을 밝혔다고 13일 자유아시아방송(RFA)이 보도했다.

영국 정부는 이날 RFA에 북한이 최근 영국의 대북 인권유린 독자제재를 비난한 것에 대해 반박하며 “도미닉 라브 외무장관의 지난주 발언을 참고하라. 영국의 제재는 국가들을 겨냥하는 것이 아니라는 점을 분명히 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라브 장관이 지난 6일 “이러한 제재는 한 국가에서 영향을 받을 수 있는 많은 사람들을 벌하지 않으면서 가해자들을 겨냥할 수 있도록 하는 법의학적 도구”라고 한 발언을 상기시켰다고 RFA는 보도했다.

라브 장관은 “새로운 제재에 대한 결정은 영국의 인권 우선순위, 활동의 심각성, 제재가 미칠 수 있는 영향 등 다양한 기준에 의해 결정된다”면서 “우리는 세계 인권 제재 대상을 고려할 때 지속적으로 증거를 따를 것”이라고 발언했다고 밝혔다.

영국 외무부는 “선을 위한 세계적 존재로서 영국의 입장을 강조하면서, 이 새로운 제재는 규범에 기반한 국제체계와 전 세계 인권 침해 및 유린 희생자에 대한 우리의 헌신을 보여준다”고 덧붙였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한편, 영국 외무부는 앞서 지난 6일 유럽연합(EU) 탈퇴 이후 처음으로 인권 유린 관련 독자제재법(Global Human Rights Sanctions Regulations)을 발표하고 정치범수용소 내 인권 유린에 책임이 있는 북한 국가보위성과 사회안전성을 첫번째 독자제재 대상으로 지목했다.

북한 외무성은 이에 대해 “영국 정부가 엄중한 도발행위를 감행했다”며 “반드시 대가를 치르게 될 것”이라고 비난했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