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이 남북 사이의 모든 통신연락선을 차단하겠다고 밝힌 9일 경기 파주 우리측 초소 인접한 북측 초소에서 북한군이 보수 작업을 하고 있다.
북한이 남북 사이의 모든 통신연락선을 차단하겠다고 밝힌 9일 경기 파주 우리측 초소 인접한 북측 초소에서 북한군이 보수 작업을 하고 있다. ©뉴시스

한국기독교장로회총회(총회장 육순종, 총무 이재천, 이하 기장) 평화통일위원회(위원장 이훈삼)가 10일 ‘남북 통신연락선 차단에 대한 논평’을 발표했다.

기장은 “다시금 남북관계가 급격하게 경색되고 있다. 역사적인 6.15 남북공동선언 20주년을 앞두고 나온 이러한 현상이 자칫 한반도에 다시 갈등을 불러일으키지 않을까 우리는 심각한 우려를 표한다”고 했다.

이어 “일부 탈북자 단체의 대북 전단 살포에 대해 북측은 6월 9일 정오부터 청와대 핫라인을 포함해 남북 간 모든 통신연락 채널을 완전히 차단·폐기하는 것과 함께 대남 업무에서 남측을 적으로 규정하는 ‘대적 사업’으로 바꾸겠다는 방침을 밝힘으로 충격을 주었다”며 “대북전단 살포행위는 판문점 선언·평양선언·9.19 군사합의 등 남북 정상이 이뤄온 모든 노력과 휴전선 부근 주민들의 안전을 위험에 빠트리는 일”이라고 했다.

이들은 “그러므로 대북전단 살포에 대한 자제와 함께 법적인 규제도 필요하다”며 “남·북 당국은 현재의 위기를 타개하고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정착을 위해 적대 행위를 중단하고 즉각 대화에 나서서 판문점 선언과 평양공동성명을 적극 실현하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