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범 기재부 제1차관 ⓒ 뉴시스
김용범 기재부 제1차관 ⓒ 뉴시스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은 "한국판 뉴딜 가운데 '그린뉴딜'을 통해 한국 경제의 지속가능성을 높이고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개척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 차관은 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그린뉴딜 분야 전문가 간담회에서 기후변화 문제의 중요성을 논하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일각에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같은 전염병이 기후변화에 따른 영향으로 나왔다고 추측하기도 한다"며 "전문가들은 호주에서 발생한 기록적인 산불의 원인으로 기후변화를 지목했다"고 말했다.

김 차관은 "유럽연합은 지난해 그린 딜을 발표하고 저탄소 사회로의 전환과 지속가능한 경제로의 이행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다"며 "미국도 과거 오바마 정부 당시 경기부양책 가운데 12%를 녹색성장에 투자했다"고 밝혔다.

김 차관은 "재정투자를 통한 일자리 창출만이 아니라 제도개선을 통한 경제 생태계 구축도 중요하다"며 "우리 경제의 지속 가능성을 높여나가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