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영업자와 기업 등의 올해 1분기 대출이 역대 최대 폭으로 늘었다. 작년 12월 말보다 34조 원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증가 규모가 해당 통계 집계를 시작한 2008년 이래 가장 컸다. 코로나19 확산의 피해를 빚으로 버틴 것으로 해석된다.

한국은행이 2일 발표한 '2020년 1분기 중 예금취급기관 산업별 대출금' 통계에 따르면 서비스업의 올해 3월 말 대출 잔액은 776조 원이다. 작년 1분기 대비 13% 증가한 수준으로, 증감률 역시 역대 최대다.

서비스업을 종류별로 나눠 보면 도·소매, 숙박 및 음식점업의 대출 증가폭이 12조2천억원으로 가장 컸다.

대출 업권을 보면 예금 은행의 증가액(21조1천억원)이 제2금융권 등 비은행예금취급기관(12조9천억원)보다 컸지만, 작년 1분기 대비 증가율은 비은행예금취급기관(22.1%)이 예금 은행(9.7%)보다 컸다.

산업별 대출 통계는 자영업자, 기업, 공공기관, 정부가 시중은행이나 저축은행, 새마을금고 등 예금을 취급하는 금융기관에서 빌린 돈을 말한다.

같은 시기 제조업 대출 잔액은 372조원으로, 직전 분기보다 14조8천억원 늘었다. 이 역시 역대 최대 증가폭이다.

작년 동기 대비 증감률은 5.9%로, 2015년 3분기(6.9%) 이후 가장 컸다.

한은 관계자는 "서비스업은 코로나19 영향으로 업황이 악화한 가운데 정부와 금융기관의 중소기업·소상공인 금융지원 실시, 기업의 자금 확보 노력 등으로 대출이 많이 증가했다"며 "제조업도 같은 이유로 자금 수요가 커지면서 대출 증가폭이 커졌다"고 설명했다.

건설업의 대출 잔액은 44조1천억원이다. 작년 4분기에는 대출 규모가 직전 분기보다 1천억원 줄었으나 올해 1분기에는 증가로 전환했다.

이들을 포함한 전체 산업별 대출금 잔액은 1천259조2천억원이다. 직전 분기보다 51조4천억원 증가해 사상 최대 규모 증가를 기록했다.

작년 1분기 대비 증가율은 10.4%로, 금융위기 때인 2009년 1분기(13.4%) 이후 가장 높았다.

전체 산업의 대출금을 용도별로 보면 운전자금이 역대 최대 폭인 37조7천억원 증가했다. 시설자금(13조6천억원 증가)은 2015년 4분기(15조9천억원) 이후 가장 많이 늘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