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시위
지난해 홍콩에서 열렸던 대규모 시위 모습 ©Studio Incendo

홍콩 국가보안법이 중국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에서 지난 28일 통과되자 기독교 박해 감시단체가 이에 대해 우려를 표명했다고 미국 크리스천포스트가 보도했다.

홍콩 국가보안법은 국가 분열, 정권 전복, 테러 조직 결성 등 반정부 활동을 금지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이 법안의 중국 전인대 통과로 홍콩 정부가 지난 1997년부터 누려온 자치권과 시민의 자유를 상실할 우려가 높아졌다.

기독교 박해 감시 단체인 오픈도어즈 미국 지부 데이비드 커리(David Curry) 회장은 최근 CP와의 인터뷰에서 “지난해 홍콩을 방문했을 때 미디어 검열에 대한 중국의 강력한 영향을 다시 보게 됐다”고 밝혔다.

커리 회장은 홍콩 국가보안법에 대해 “홍콩의 일반시민과 기독교 공동체 모두 새로운 조치로 인해 어려워졌다”며 “중국 교회에 많은 감시와 압력이 가해지고 있는 것을 고려할 때 홍콩 기독교인들이 이와 같은 제한에 직면할 것으로 보인다”고 예상했다.

그는 “종교의 자유와 인권에 대한 중국의 제한에 매우 우려하고 있다. 중국은 박해 계획을 신속하게 개발, 이행하고 있다. 이 지역과 전 세계에 걸쳐 신앙의 자유로운 실천에 대한 추가적인 제한을 유발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중국의 홍콩을 향한 움직임은 서구 세계가 홍콩 시민을 대신해 발언하지 않는 경우 전체 지역에 대한 통제력을 행사하려는 계획의 일부”라며 “중국이 통제하는 지역에서는 단시간 안에 종교의 자유가 사라질 가능성이 있다”고 덧붙였다고 CP는 전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