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재무부가 13일 보도자료를 통해 대북 제재 지정 관련 문구를 추가했다고 밝혔다.

재무부 발표에 따르면 재무부 해외자산통제실은 “미국 금융기관이 소유하고 있거나 통제하고 있는 개인과의 거래를 금지한다”는 문장을 추가했다.

재무부는 현재 해외자산통제실에 의해 특별제재 대상으로 지정된 490건의 개인과 기관 등 전체 리스트에 해당 문구가 모두 추가됐다고 밝혔다.

VOA 따르면, 재무부 대변인실 관계자는 이같은 문구 추가는 2020 회계년도 국방수권법이 통과되고 대북 제재와 정책강화법(대북제재법)이 개정된 데 대한 후속 조치인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면서 이 관계자는 "대북 제재 대상과의 거래가 금지돼 있다는 것을 민간 분야에 더 확실하게 알리기 위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지난해 말 통과된 국방수권법에 포함된 ‘오토 웜비어 북 핵 제재 및 강화 법안’은 북한과 관련된 외국인에 대해 새로운 `세컨더리 제재’를 강화하고 무역 기반 제재를 확대하는 등 경제 제재를 추가하는 데 초점을 맞추고 있다.

지난 4월 개정된 대북제재법 규정도 북한과 거래하는 금융기관에 대한 제재를 강화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