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주 공수원교회 및 대학관계자들과 함께 기념촬영
공주 공수원교회 최병락 담임목사(가운데)가 목원대 박물관에 교회 선교종을 기증하고 권혁대 총장(오른쪽에서 두 번째)과 교회 및 대학관계자들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목원대

목원대는 최근 공주 공수원교회 최병락 담임목사와 조승현 장로가 총장실을 방문해 지난 60여 년간 사용해오던 ‘교회 선교종’을 목원대 박물관에 기증했다고 13일 밝혔다.

1951년 공수원교회 설립 이후 선교 초기부터 사용해 온 이 종은 새벽기도회, 주일예배, 주일 저녁 및 수요일 저녁 예배 때마다 예배 시작 30분 전과 예배 시작 시간이면 어김없이 울려 퍼졌다. 그래서 한때는 농촌 지역의 새 아침을 알리는 시계 역할을 담당하기도 했다.

이 종에는 유물의 명칭인 ‘선교종’과 제작소인 ‘천우산업공사’라는 글자가 위아래로 나란히 양각되어 있다. 주물로 만들어진 이 종의 크기는 가로 860mm, 세로 615mm, 높이 860mm로 무게는 약 300kg 정도다.

최병락 목사는 “교회가 종을 울릴 수 없게 되고, 교회가 증축되면서 철거하게 됐지만, 종을 따로 역사 유물로 보관하기 어려운 형편이라 목원대학교 박물관에 기증하게 됐다”며 “목원대학교 박물관에서 학생들에게 농촌 지역 선교역사의 유물자료로서 전시하고 교회 역사교육에 의미 있게 활용해 주시기를 부탁드린다”라고 말했다.

조승현 장로는 “우리나라가 새마을 운동을 전개하며 ‘새벽종이 울렸네 새 아침이 밝았네’ 노래하던 그 새벽종이 바로 교회가 울리던 종소리였다”며 “교회종은 단순한 선교도구만이 아니라 우리나라 역사발전을 위해 울리던 종이고, 함께 예배하고 기도하자고 울리던 종이었다”라고 설명했다.

권혁대 총장은 “현재까지 비교적 보존이 잘 되어 있어 한국교회 ‘선교종’ 역할의 이해를 돕는 훌륭한 사적이 될 것 같다”며 “소중한 유물을 기증해 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60년 된 ‘교회 선교종’ 사진
60년 된 ‘교회 선교종’ 사진 ©목원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