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복협 5월 조찬기도회 및 발표회
한복협이 5월 조찬기도회 및 발표회를 충무성결교회에서 진행하고 있다. ©노형구

한국복음주의협의회(회장 최이우 목사) 5월 조찬기도회 및 발표회가 8일 서울 충무성결교회에서 ‘해체되어 가는 가정체계, 한국교회의 대책은 무엇인가’라는 주제로 진행됐다.

먼저 백석대 기독교학부 임헌만 교수가 ‘한국 사회의 가정 해체 실태’라는 제목으로 발표했다. 그는 “부모들이 이혼하면 자녀들은 자기 잘못이라고 생각한다. 라캉의 거울이론에 따르면 갓난아이부터 사춘기 자녀들에게 세상과 부모는 거울”이라며 “가령 중학생이 자신의 헤어스타일이 이상하다고 생각하면 사람들은 다 자기만 쳐다본다고 생각한다. 이와 같이 부모의 이혼을 ‘부모님 말 안 듣고, 동생 잘 안 돌봐서’ 등 자신의 잘못으로 돌리기 쉽다. 심지어 사춘기 자녀들은 자기 탓에 부모가 이혼했다고 생각해 분노를 품기 쉽다”고 했다.

이어 “이혼하기 전의 실태를 파악하고 이에 대한 지원이 필요하다. 배우자와의 갈등은 교회가 적극 상담 지원을 해야 한다”며 “교회는 이 시대 평생교육기관으로서 그 역할을 해야 한다”며 “이 시대 이혼에 대한 패러다임은 ‘그럴 수도 있다’라는 것이다. 교회는 이런 패러다임을 바꿔야 한다”고 했다.

임 교수는 “버제스에 따르면 가족은 서로 작용하는 집합체다. 부모가 싸움이 잦다며 내게 상담을 요청한 성인 여성이 있었다. 나는 그녀에게 ‘부모님이 싸움을 멈출 때까지 집에 안 들어간다고 말할 것’을 조언했고 그녀는 그대로 실행했다”며 “그랬더니 부부는 싸움을 멈췄고 딸과 함께 여행을 가자고 할 정도로 부부관계가 좋아졌다. 이처럼 딸은 부모 갈등에 범퍼 역할을 했던 것”이라고 했다.

한복협 5월 조찬기도회 및 발표회 임현만 백석대 교수
임헌만 백석대 교수 ©노형구 기자

이어 수원중앙침례교회 고명진 목사는 ‘건강한 가정 회복 방안’이라는 제목으로 발표했다. 고 목사는 “현대의 가정들이 해체되고 있다. 혼밥(혼자 밥을 먹는다는 뜻-편집자 주) 등의 문제가 발생하고 있다”며 “성경적 가르침을 배제하고 ‘나 홀로 행복하다’는 말은 변명이지 성경적 진리가 아니”라고 했다.

이어 “보건사회연구원이 2018년 전국 미혼남녀에게 ‘반드시 결혼을 해야 하는가’라고 물었다. 그 결과 2015년 ‘그렇다’고 답한 남성은 65%였는데 2017년 50%로 감소했다. 여성의 경우 2015년은 40%였지만 2018년 29%로 감소했다”며 “이처럼 우리나라 미혼 남녀들이 결혼의 필요성을 그다지 높게 생각하지 않고 있다. 반대로 전반적으로 이혼율이 높아지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생육하고 번성하라는 하나님의 말씀이 희박해지고 있다. 저출산도 단순히 사회문제가 아니라 하나님의 말씀을 어기는 범죄라고 생각해야 해결 된다”며 “동성애도 인권으로 여길게 아니라 성경적 범죄라는 인식이 확고해야 한다”고 했다.

고 목사는 “지난주 기독교인이며 유력한 대통령 후보로 거론되는 한 국회의원을 만났는데 그는 ‘기독교인들이 별로 좋아하지 않을 법안이 통과될 것 같다’고 내게 말했다. 정황상 추측컨대 ‘차별금지법’을 말하는 것 같다”고 했다.

고 목사는 “차별금지법이 제정되면 큰 문제”라고 했다. 이미 비슷한 법이 있는 다른 나라의 사례를 통해 봤을 때, 가령 목사가 설교에서 “성경은 동성애를 금하고 있다”고 할 경우, 이것이 동성애 혐오표현으로 법적 제재를 받을 지도 모른다는 우려 때문이라는 것이다. 그는 “여·야를 아울러 기독 의원들이 힘을 합쳐 막아야 한다”고 했다.

그는 “낙태, 저출산, 동성애, 동성혼 등 비성경적 가치가 사회 전반에 보편적 가치로 받아들여지고 있다”며 “결국 건강한 개인이 가정을, 사회를, 국가를 만든다. 반대로 좋은 가정이 좋은 개인을 만든다. 해결 방안은 하나님의 말씀을 우리 삶에 적용하고 실천하는 방법밖에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사사기 2장은 ‘여호수아 이후 세대들이 여호와를 모르고 행하신 일도 모른다’고 했다. 이는 여호수아 세대 본인들이 경험한 하나님을 후세대에 가르치지 못했기 때문”이라며 “건강한 신앙교육에 실패한 것이다. 다음세대의 건강한 가정회복을 위해선 성경 교육이 필수다. 성경 암송은 그 중 하나”라고 역설했다.

고 목사는 “성경 교육밖에 방법이 없다. 성경 말씀이 아니면 가정회복의 길은 없다”며 “단순히 대학 입학 성적을 잘 내는 아이를 기르는 게 중요하지 않다. 하나님께서 이 아이에게 주신 재능이 무엇인지 알고 하나님 말씀을 잘 알고 실천하는 아이를 기르는 것이 진정한 교육이다. 유일한 길은 말씀을 가르치고 말씀을 잘 암송하도록 하는 것”이라고 전했다.

한복협 5월 조찬기도회 및 발표회
고명진 수원중앙침례교회 목사 ©노형구 기자

또 ‘이혼’ 문제에 대해서는 “결혼이 하나님 앞에 깨어질 수 없는 언약이라는 말씀을 가르친다면 그리스도인들의 이혼율은 낮을 수 있다”고 했다. 그는 “갈등해도 ‘같이 사는 것’이 갈등 안하면서 ‘이혼하는 것’보다 훨씬 낫다”며 “하나님 말씀의 원리는 깨어질 수 없는 언약이다. 말씀을 잘 가르쳐야 한다. 이혼이 는다면 여기엔 목회자들이 말씀을 잘 가르치지 못한 책임이 크다”고 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