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은행권 가계 대출 잔액이 한 달 사이 4조6천억 원 이상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7일 KB국민·신한·우리·하나·농협은행 등 5대 은행의 가계대출 잔액이 지난달 말 현재 624조6천476억원으로 전월 말보다 4조6천595억원 늘었다.

3월 급증세(6조6천801억원)에서 다소 꺾였지만, 여전히 높은 편이다. 주택담보대출이 4조5천905억원, 개인신용대출이 4천975억원 각각 증가했다.

주택담보대출 증가액은 3월(4조6천88억원)과 비슷한 수준이었지만 신용대출 증가액은 3월(2조2천408억원)에서 크게 줄었다. 3월에 주식투자 목적으로 추정되는 자금 수요가 많아지면서 신용대출이 이례적으로 급증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