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국무총리는 6일 "생활 속 거리두기 정착으로 튼튼한 방역이 뒷받침돼야만 등교 수업도, 경제 활성화도 가능하다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생활 속 거리두기(생활방역) 전환 첫날인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철저한 방역 하에 일상을 회복하기 위한 움직임이 시작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새롭게 만들어 갈 일상에 대한 기대감과 함께 혹시 모를 위험에 대한 긴장감이 교차하는 날"이라며 "생활 속 거리두기는 우리 사회가 제한적 범위에서나마 일상을 유지하기 위해 반드시 실천해야 하는 최소한의 조치"라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생활 속 거리두기 지침을 발표했지만 실생활 속에서 지켜지지 않는다면 아무런 소용이 없다"면서 "국민 여러분들은 생활 속 거리두기가 습관이 되고 문화로 정착될 수 있도록 일상생활 속에서 지침을 지키는 노력을 기울여달라"고 당부했다.

정 총리는 또 "많은 전문가들이 코로나19의 재유행 가능성을 경고하고 있다"며 "다른 나라보다 먼저 안정세에 들어간 우리로서는 지금이 미래 위험에 대비해 방역 역량을 강화하고 대응 체계를 정비할 수 있는 적기"라고 지적했다.

정 총리는 "인구 밀집도가 높고 지역 간 이동이 많은 우리나라의 상황을 감안하면 인접 지자체가 행정적 경계를 넘어 의료자원과 역량을 공동으로 활용할 필요가 있다"며 "그래야만 대구의 '신천지'와 같은 상황이 다시 닥쳤을 때 의료 공백없이 신속히 피해를 최소화 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정세균 #국무총리 #거리두기 #경제활성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