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의 확산으로 잠재되어 있던 27개 회원국 간의 분열이 수면 위로 드러나 유럽연합의 정치판을 뒤흔들고 있다.

사태는 코로나19로 가장 많은 감염자와 사망자를 기록한 스페인과 이탈리아가 바이러스 확산으로 인해 경제가 마비되면서 유럽연합에 더 많은 지원을 요청하면서 시작됐다.

일부 UN 국가들이 자국내 여론 악화을 의식하여 도움을 주저하자 이탈리아가 이에 반발한 것.

이탈리아의 주세페 콘테 총리는 스페인 일간지 엘 파이스와의 인터뷰에서 "만약 유럽연합이 이 역사적인 순간에 소명과 역할을 다하지 못한다면 시민들은 신뢰를 갖겠는가, 영원히 잊겠는가"라며 "유럽이 할 일을 하지 않는다면 스페인이나 다른 나라에서도 민족주의적 성향이 커질 것이고, 반 EU 정서가 번질 것이다"라고 지적했다.

이탈리아, 스페인, 프랑스 등 6개 회원국들은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피해 복구를 위해 유로화를 통화로 공유하는 유로존 국가들이 공동으로 채권을 발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반면, 네덜란드와 독일 등은 이에 반대하는 입장. 소위 '코로나 채권'이라는 개념은 유럽 북부의 재정 건전성을 탄탄한 국가들로부터 지지를 받지 못했다. 그들은 부채율이 높은 국가들과 연결되는 것을 꺼려하기 때문이다.

이탈리아 최대은행 우니크래디트(Unicredit)의 에릭 닐슨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29일(현지시간) CNBC와의 인터뷰에서 "보건 위기가 통제 되기 전까지 사람, 상품, 서비스 등의 왕래가 불가능하기 때문에 각 나라에 대처가 곧 전체의 일이 되어야 한다"면서 "코로나19 검사비, 예방 조치 및 치료비 등을 공동으로 부담하는 것이 합당하다"고 강조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