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역당국이 코로나19 확진자가 다수 나온 부산 온천교회가 신천지와 연관성이 있다는 언론 보도에 대해 “역학조사를 계속 진행 중”이라고 했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본부장은 25일 브리핑에서 “부산 온천교회는 수련회가 집단 발병의 시작으로 알고 있다. 거기를 다녀온 사람에 대해 동선 추적과 감염 경로를 추적 조사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아직 신천지와의 관련성이 뚜렷한지는 부산시를 통해 확인해야 한다"며 "조사가 진행 중이라는 보고를 받았다”고 했다.

그러면서 “신천지 교회와 관련된 여러 소규모의 다양한 집단발병이 많다. 대구·경북지역은 의료시설 등에 신천지 교인이 종사하거나 이용자인 경우가 상당수 있다”며 “유행이 종료되면 그런 개별의 소규모 유행들의 전염원과 전파경로를 정리하고 차차 말씀드릴 것 같다. 대구·경북 이외에도 신천지 교인이 지표환자로 발생한 사례가 꽤 있다”고 했다.

정 본부장은 “광주에서도 신천지 교인이 자가 격리 전 노출되거나 2차 감염이 된 가족에 의해 소규모 유행 발생한 사례가 상당수 있다”며 “정확한 건수는 유행이 종료되면 유행별로 정리돼야 상세히 말씀드릴 수 있다”고 강조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