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재난안전대책본부 신천지 대구교회 행정조사
대구시 재난안전대책본부가 지난 12일 대구 다대오지성전에 대한 1차 행정조사를 실시하던 모습. ©뉴시스

대구시가 17일 신천지 대구 다대오지성전의 교인 누락 제출 의혹 등을 확인하기 위해 2차 행정조사에 착수했다.

이날 오전 9시10분께부터 실시한 이번 행정조사에는 시 공무원과 경찰 등 100여 명이 투입됐다.

지난 12일 대구시는 경찰을 동원해 1차 행정조사를 실시했고, 컴퓨터 49대와 교회 가입시 작성하는 교적부 44권, 제출교인 성명이 적힌 헌금 봉투, 회계장부 등 41종을 영치하고 187건의 자료를 확보했으나, 대구교회 전체 컴퓨터 49대에 대한 내부 자료를 확인하지는 못했다.

대구시에 따르면 이는 교회 내무 서버를 관리하는 DB프로그램의 계약 연장 문제가 생겼기 때문이다. 이에 시는 경찰의 포렌식 장비와 전문분석관(17명)의 지원을 받아 교회 내부 컴퓨터 정보를 확인할 예정이다.

신천지 대구교회 컴퓨터 내부 자료를 빼내는데는 6~7시간 정도 소요될 것으로 보이며, 경찰은 지난해 12월 9일부터 3개월간의 교회 7~9층 CCTV도 분석중이다.

시는 질병관리본부와 코로나19 슈퍼전파자로 지목된 31번 확진자가 예배 드리기 전 지난 1월 15일 이후 녹화본을 중점적으로 살필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2차 행정조사에는 경찰 40여명이 투입, 컴퓨터 분석에 시간이 좀 걸릴 것으로 예상한다”고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벽 예배 후, 교회에서 꼭 필요한 것은??

#신천지 #대구교회 #코로나19 #2차행정조사 #우한폐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