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희석 교수 sns
김희석 교수는 이재명 경기도 지사의 SNS에 “행정명령 대신 가이드라인이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김희석 교수 SNS 캡쳐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7일 자신의 SNS에 ‘종교집회 전면금지 긴급명령’을 검토한다고 밝힌 가운데, 김희석 총신대 교수가 8일 자신의 SNS를 통해 이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김 교수는“개신교회는 다른 종교와는 달리 교단이 아닌 개별교회가 결정을 내리므로, 단번에 이루어지는 일괄적 협조를 얻기 어려우실 것이다. 그래서 지사님과 공무원들께서 수고가 많으실 것”이라며 “조금 더 지혜롭고 적절한 방향이 있으리라 여겨져 말씀드리고자 한다”고 했다.

이어 김 교수는 “지금 많은 개신교회들은 이미 지난 주일예배부터 온라인 영상으로 예배를 드리고 있다. 저희 교단 대부분의 대형교회들이 그리하고 있다”며 “대구 신천지 장막성전의 경우와 같은 급의 대규모 확산이 교회를 통해 벌어질 가능성은 이제 거의 없어졌다. 지금 교회를 통해 우려되는 것은 소규모 확산”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거의 대부분의 교회들은 이제 주일예배로 모이더라도 마스크를 쓰고 손세정제를 사용하며 붙어 앉지 않고 멀리 떨어져 앉을 것이다. 그리고 신도들 중에도 주일예배에 나오지 않는 사람들이 아주 많아진 형편”이라며 “예배를 진행하더라도 그로 인해 코로나가 전파될 확률은 대형마트 등에 간 경우, 회사나 관공서에 출근하여 마스크를 쓰고 근무하는 경우에 전파될 확률과 그다지 다르지 않다”고 지적했다.

김 교수는 이 지사에게 ‘3가지를 건의’했다. 김 교수는 첫 번째로 “교회들이 어떻게 조치를 취했으면 좋겠는지를 담은 실제적인 가이드라인 혹은 제안을 제시해 주셨으면 한다”며 “특정 규모 이상의 교회는 이렇게 해주기를 요청한다든지 어느 정도 규모 이하의 교회들은 이렇게 해달라, 소규모 교회들이 적절한 조치를 못한다면 교단이나 노회에서 협조해 달라, 신천지가 오지 못하도록 이렇게 해 달라, 특정 직종에 종사하는 분들은 이렇게 해 달라 등, 그것이 어렵다면 모이지 않기를 권한다 등과 같은 ‘실제적인 권고안’ 을 제시하길 요청했다.

두 번째로 “‘모이지 말고 가정예배를 드려달라’는 내용이 아닌, ‘교회에서 이렇게 대처를 해 달라’는 방향으로 제안해 해주시면 좋겠다”고 했다.

세 번째로 “이번 주에 상황을 판단하시려면 ‘집회 중지나 강행이냐’에 대한 조사가 아니라, 교회가 가이드라인을 따를 것인지의 여부를 조사하면 좋겠다”고 했다.

이후 “구체적인 가이드라인을 제안해 주시면, 교회들이 그 권고를 따라 협력하자고 마음을 모을 것이라 생각한다”며 “정부는 권고를 하시고 교회는 자율적으로 적절한 결정을 내리는 방식이 교회를 통한 확산을 방지하는 제일 효과적인 방향이 될 것”이라고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벽 예배 후, 교회에서 꼭 필요한 것은??

#종교집회 #코로나19 #이재명 #김희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