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코로나 대응 브리핑
(왼쪽에서 3번째)이형우 울산시 복지여성건강국장이 5일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코로나19 대응상황을 브리핑하고 있다. ©뉴시스

울산시(시장 송철호)가 5일 “코로나19 고위험군인 신천지 교인 중 미성년자 29명의 명단을 추가 확보했다”고 전했다.

이어 “울산 신천지 미성년 교인은 총 338명으로 이중 309명은 기존 신천지 명단에 포함돼 있었으나 나머지 29명은 고위험군 중 처음으로 확인됐다”고 했다.

울산시는 울산 신천지교회로부터 이들의 부모 연락처를 받았으나 아직 유증상 여부 등을 파악하진 않았다.

울산시 관계자는 "부모들에게 연락하면 자녀가 신천지 교인인지 몰랐던 부모는 크게 동요할 수 있을 것 같아 고심 중"이라며 "신천지 울산교회 측과 협의를 통해 미성년 교인들에게 직접 연락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울산시는 앞서 지난 4일 지역 신천지 교인 4813명을 대상으로 한 고위험군 전수조사를 완료했다. 조사 결과 338명(7.0%)이 유증상자로 분류됐고 나머지 4475명(93.0%)가 무증상자로 파악됐다.

유증상자 가운데 7명(2.1%)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고 256명(75.6%)이 음성, 8명(2.4%)이 검사 중이며, 56명(16.6%)은 보건소 정밀검진 결과 무증상 진단을 받았다.

울산시는 무증상자에 대해서도 14일간 하루 1~2차례 전화 등을 통한 능동감시를 진행하고 있다.

울산지역 코로나19 확진자 23명 가운데 이날 오전 9번 확진자가 지역에서는 처음으로 퇴원해 가족의 품으로 돌아갔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벽 예배 후, 교회에서 꼭 필요한 것은??

#울산 #신천지미성년교인 #신천지 #코로나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