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기독교목회자협의회 한국기독교언론포럼 한국IFCJ 가정의힘 동역 감사예배
성락성결교회 지형은 목사 ©기독일보 DB

성락성결교회 지형은 목사(한국기독교목회자협의회 대표회장)가 최근 우려가 확산되고 있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에 대해 "하나님의 심판을 운운하지만 이 상황을 하나님의 형벌이라고 단정하는 것은 옳지 못한 태도"라고 했다.

지 목사는 주일이었던 지난 2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에 관하여'라는 목회서신에서 "SNS 등에 가짜뉴스가 범람하고 있는데 확인되지 않은 정보를 전달하지 말고 효과적인 방역 활동에 힘을 합해야 한다"며 이 같이 밝혔다.

그는 또 "현재의 상황에서 가장 힘겨운 감염증 확진자와 의심환자, 방역 당국과 의료진 등을 위해 기도하며 그 수고에 감사하자"면서 "각자 개인위생에 힘쓰고 자기 자리에서 차분하게 많은 일에 최선을 다해 줄 것"을 당부했다.

마지막으로 "하나님의 자비와 사랑의 능력, 방역 당국 및 국민 모두의 협력으로 이번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감염증이 성공적으로 퇴치 될 것"이라고 전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