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한 기독교학술원 원장
▲김영한 박사(기독교학술원장·샬롬나비 상임대표·숭실대 기독교학대학원 설립원장) ©기독일보DB

[기독일보 조은식 기자] 행동하는 신학자들의 모임인 '샬롬을꿈꾸는나비행동'(상임대표 김영한 박사, 이하 샬롬나비)이 최근 신학자들 사에서 가장 핫 이슈인 "제4차 산업혁명시대와 기독교"(신학적, 기독교 상담학적, 목회적 조명)를 주제로 제16회 학술대회를 개최했다.

25일 횃불회관에서 열린 학술대회에서 김영한 박사(상임대표, 기독교학술원장, 숭실대 기독교학대학원 설립원장)는 기조강연을 통해 "4차 산업혁명 시대에도 한국교회가 여전히 지역에서부터 다시 출발해야 한다"고 말하고, "지역에 대한 관심을 갖고 지역에 대한 공적 역할을 수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영한 박사는 "좁은 교회 울타리를 넘어 더 넓은 공동체를 이뤄야 한다"고 말하고, "타자, 이웃을 위해 존재하며, 지역사회를 향해 영원한 복음을 전파해야 한다"면서 "4차 산업혁명 시대를 통해 다가오는 하나님 나라와 그의 의를 증거해야 하는데, 이것이 이 땅에 교회가 존재하는 이유"라 전했다.

또 김 박사는 "4차 산업혁명 시대는 고도의 과학기술이 지배하는 로봇기술의 시대"라 말하고, "인공지능은 인간 자율성에 의해서가 아니라, 신율성에 의해서 지배되어야 한다"며 "인공지능이 추구하는 효율성과 합리성은 신율성의 가치, 사랑이라는 나눔과 섬김에 의해 규제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여기서 신율성은 하나님 말씀이 인간 공동체를 지배하는 신적 사랑의 질서를 뜻한다. 김 박사는 이럴 때 "로봇 기술이 인간에 의해 규제되고, 인류 전체 복지를 위해 선하게 사용될 수 있다"면서 "인공지능 로봇은 인간과 동일시 될 수 없고, 다만 인간을 섬기는 데서만 그 존재의미를 갖고 있다"고 했다.

한편 행사에서는 정기철 박사와 전요셉 교수, 이정현 박사가 각각 신학적, 기독교상담학적, 목회적 관점에서 발제했으며, 강경림 교수, 채규만 박사, 김재성 교수 등이 각각의 강연에 대해 논평자로 수고했다. 또 종합토론의 시간에는 이상원, 이상직, 김기석 교수 등이 패널로 함께 토론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김영한박사 #샬롬나비 #샬롬을꿈꾸는나비행동 #인공지능 #제4차산업혁명 #4차산업혁명 #A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