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남신대 신재식 교수
호남신대 신재식 교수 ©자료사진

[기독일보 조은식 기자] 24일 신촌성결교회 아천홀에서는 "오라! 미래여"란 주제로 '제38회 신촌포럼'이 열렸다. 포럼에서는 김용학 총장(연세대)와 신재식 교수(호남신대)가 나서서 '인공지능'(AI)을 소재로 강연을 전했다.

특별히 신재식 교수는 "AI가 설교한다면, 우리는?"이란 재밌는 강연으로 청중들의 관심을 모았다. 그는 인공지능 의사와 판사, 기자, 작곡가, 소설가가 가능하다면 인공지능 목사 역시 가능하지 않겠느냐고 전망하고, 스스로 판단 가능한 '강한 인공지능'은 어쩌면 증강현실부터 다른 기술적 진보를 이용하면서 교인의 빅데이터를 기반해 필요하다고 판단하는 설교 본문과 제목을 결정할 수 있을지도 모른다고도 했다.

때문에 신 교수는 "강한 인공지능 시대에 목회나 기독교, 종교를 예측하는 것은 거의 불가능할지 모른다"고 말하고, "어떤 문화적 사회적 물리적 상황이 전개될지 판단이 어렵다"며 "종교나 목회의 맥락은 전혀 다른 상황에 처하게 될 것"이라 했다.

그는 어쩌면 세상의 중심에서 (현재 모습으로의) 인간이 사라져 과학기술을 통해 인간의 신체적 기능을 향상시킨 새로운 인간형인 트랜스 휴먼, 인간 육체 수명과 지능을 월등하게 향상시킨 포스트 휴면이 등장할지 모른다고 전망하고, 때문에 기존의 신체성(몸)에 기반한 종교는 예측할 수 없는 도전에 직면할지 모른다고도 했다.

나아가 그는 종교의 매개체뿐만 아니라, 종교의 주체나 대상이 바뀔 것이며, 디지털 시대 새로운 존재들이 등장하고, 이러한 인공의 존재들, 기계 존재들을 위한 목회와 종교의 가능성이 새롭게 열릴 것이라고 내다봤다.

한편 신촌포럼은 신학과 목회의 이원화를 극복하고, 양자의 유기적 관계 형성을 모색하는 한편, 기독교인으로서 교회와 사회 주변의 주요한 현안들을 심도 있게 짚어보면서 스스로를 되돌아보기 위해 마련된 모임이다. 매년 2차례 이상 포럼과 초청 강연회 등을 통해 신학과 목회 현장을 연결하고, 교회와 사회를 잇는 길을 모색하고 있다.

제38회 신촌포럼이 24일 신촌성결교회에서
제38회 신촌포럼이 24일 신촌성결교회에서 "오라! 미래여"란 주제로 열렸다. ©조은식 기자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인공지능 #신촌포럼 #AI #김용학총장 #신재식교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