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 부흥사 박연훈 목사(협성대, 남서울비전교회 교육디렉터)
어린이 부흥사 박연훈 목사(협성대, 남서울비전교회 교육디렉터) ©홍은혜 기자

[기독일보 홍은혜 기자] "알아야 부흥한다!" 교회학교 아동부를 위한 '배가부흥 세미나'가 지난 17일 수지 남서울비전교회에서 키즈처치리바이벌(대표 박연훈 목사) 주최로 열렸다.

어린이 부흥사 박연훈 목사(협성대, 남서울비전교회 교육디렉터)는 "오늘 우리의 교회 그리고 교회학교가 본 모습과는 상당히 다른 모습을 보이고 있다"며 변질되었다고 지적하고, "이를 복원해야 한다. 오늘 우리의 예배와 신앙이 교회 안에서 살아 역사하고 계시는 성령을 향해 항상 열려 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박연훈 목사는 교회의 본질이 '인간 구원'이라며 "교사의 직무 역시 이것이 제1직무"라 강조했다. 다만 그는 "영혼 구원은 반드시 성령께서 하시는 것으로, 우리는 도구일 뿐"이라 했다.

박 목사는 "우리가 그동안 어린이들을 위해 놀아주고 원하는 것을 선물로 주고 간식을 원없이 줬다"고 말하고, "아직도 계속 어린이들과 놀아주기만 하겠는가?"라며 "그럴 수 없다. 신령과 진정으로 하나님 앞에 나아가도록 어린이들을, 중고등학생들을, 청년대학부들을 세워야 한다"고 당부했다. 그는 "하나님 임재 앞에 학생들을 세워보자"고 권하고, "위대한 교회학교 부흥의 때를 목격하는 날이 올 것"이라 이야기 했다.

특히 박 목사는 "예배가 무너지면 다 무너진다"고 지적하고, "예배가 서면 아이들도 학생들도 행복해 한다"면서 "예배를 점검하고 거룩한 예배로 준비하라"고 당부했다. 그는 "모든 예배에 교사가 먼저 생명을 건 열정을 드리라. 그 자체가 놀라운 교육이 된다"면서 "교회학교는 반드시 부흥해야 하며, 부흥하는 길이 분명히 있다"고 했다.

한편 행사에서는 박연훈 목사 외에도 정경자 사모, 진길창 목사, 탁명옥 사모, 김지희 전도사 등이 강사로 나서서 강연을 전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박연훈목사 #어린이부흥사 #어린이사역 #키즈처치리바이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