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일보=정치]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 첫날인 10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첫 통화를 하고 가급적 빠른 시일 안에 만나 한반도 안보위기 등에 대해 긴밀히 협의하기로 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이날 저녁 10시 30분쯤 문재인 대통령에게 전화를 걸어 당선을 축하했다고 청와대가 전했다.

문 대통령은 "해외 정상 중 첫 축하 전화를 트럼프 대통령으로부터 받게 돼 기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한미동맹은 우리 외교안보 정책의 근간이었고 앞으로도 그럴 것"이라며,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 도발 억제와 핵문제 해결에 대해 높은 우선 순위를 부여한 것을 높게 평가한다"고 말했다.

이후 30여 분간 이어진 통화에서 두 사람은 굳건한 한미동맹을 기초로 한반도 안보 위기 해결에 긴밀히 협력하기로 했다.

또 이른 시일 내에 정상회담을 하기로 합의했다.

문 대통령은 "특사 대표단을 파견하겠다"며, "가급적 빨리 워싱턴을 방문해 허심탄회하게 의견을 교환할 수 있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은 "한미 동맹관계는 단순히 좋은 관계가 아니라 '위대한 동맹 관계'라고 강조하면서, "문 대통령이 조기에 미국을 방문해 정상회담을 하길 희망한다"고 화답했다.

또 조만간 한국에 고위 자문단을 보내 문 대통령의 방미 문제를 협의하도록 하겠다고도 밝혔다.

이번 통화는 문 대통령 취임 후 이뤄진 첫 외국 정상과의 대화로, 문 대통령의 서울 홍은동 자택에서 이뤄졌고, 전 선대위 외교자문단 국민아그레망 단장인 정의용 전 대사와 김경수 의원, 권혁기 전 선대위 수석부대변인이 배석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문재인트럼프 #한미동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