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일보=북한] 중국의 관영매체가 사설을 통해 북한에 6차 핵실험을 하지 말라는 경고를 연이어 보내고 있는 가운데,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이 반발하면서 두 매체가 설전을 벌이고 있다.

중국 관영매체의 경고는 중국 정부의 대북 메시지라고 전문가들은 설명했다.

중국 인민일보의 자매지 환구시보는 지난 12일과 16일자 사설에서 북한에 대한 원유 공급 문제를 언급했다.

북한이 다시 핵실험을 감행하면 중국이 북한에 원유를 공급하지 않을 것이란 경고이다. 북한은 주로 중국에서 원유를 들여가고 있다.

이런 가운데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21일 '남의 장단에 춤을 추기가 그리도 좋은가'라는 제목의 논평을 내고 중국을 원색적으로 비난했다.

논평은 중국은 직접 지칭하지는 않은 채, 미국에는 아무 소리도 하지 못하면서 북한을 향해서는 원유 공급 중단 등 경제 제재를 강화하겠다고 으름장을 놓는다고 비판했다.

이어 “만일 그들이 우리의 의지를 오판하고 그 누구의 장단에 춤을 계속 추면서 우리에 대한 경제 제재에 매달린다면 우리의 적들로부터는 박수갈채를 받을지 모르겠지만 우리와의 관계에 미칠 파국적 후과도 각오해야 할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자 `환구시보’는 22일 논평을 통해 북한이 핵실험을 다시 하면 중국이 원유 공급을 대폭 축소할 것이라고 주장했습.

또 미국이 북한 핵시설을 공격하는 것에 대해서도 군사적으로 개입하지 않겠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그런가 하면 23일 환구시보의 '영문판' 글로벌 타임스는 사설에서 조선중앙통신의 비난을 겨냥한 듯 북한의 비난이 중국의 정책을 바꿀 수 없다고 강조했다.

미국 해군분석센터의 켄 고스 국제관계센터 국장은 북한을 겨냥한 경고를 담은 환구시보 사설이 북한에 보내는 중국의 전략적 메시지라고 말했다.

6차 핵실험을 포기하라는 중국 정부의 뜻을 `환구시보’ 사설이 북한 측에 전달했다는 것이다.

워싱턴의 민간단체인 헤리티지재단의 브루스 클링너 선임연구원은 환구시보의 사설이 북한 문제와 관련한 중국의 우려를 잘 보여준다고 지적했습니다.

환구시보가 사설을 통해 북한에 강경한 입장을 취하라고 연이어 주장하는 것은 한반도 정세에 대한 중국의 우려가 점점 커지고 있음을 보여준다는 설명이다.

클렁너 연구원은 하지만 사설을 중국 정부의 공식 입장으로 볼 수는 없다고 지적했다.

환구시보의 주장을 중국 정부가 나중에 부인하는 경우가 있었다는 것이다.

클링넌 선임연구원은 중국 정부가 자신들의 뜻을 관철하기 위한 대북 심리전의 일환으로 `환구시보’ 사설을 이용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북핵실험 #환구시보 #조선중앙통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