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음주의 신학자들과 목회자들로 구성된 기독교 시민단체 ‘샬롬을 꿈꾸는 나비행동’(이하 샬롬나비, 회장 김영한 박사)이 지난 23일 양평에 있는 행복발전소(대표 송길원 목사)에서 ‘제7회 샬롬나비의 밤’을 개최하였다.
©샬롬나비 제공

[기독일보 조은식 기자] 복음주의 신학자들과 목회자들로 구성된 기독교 시민단체 ‘샬롬을 꿈꾸는 나비행동’(이하 샬롬나비, 회장 김영한 박사)이 지난 23일 양평에 있는 행복발전소(대표 송길원 목사)에서 ‘제7회 샬롬나비의 밤’을 개최하였다.

상임대표인 김영한 박사는 인사말에서 “올해 7번째 맞이하는 샬롬나비의 밤이 우리 자신만을 위한 축제가 아니라 우리 가정과 교회와 사회의 통합을 위하여 밀알이 되겠다는 감사, 나눔과 섬김의 정신을 다시 한번 새롭게 하는 샬롬나비 정신의 갱신 다짐의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라고 제안했다.

행복발전소의 대표자로 있는 송길원목사님는 샬롬나비 회원들에게 행복발전소를 소개하고 영성과 성찰의 시간을 갖도록 인도하였다. 행복발전소에서는 송길원 목사와 김양숙 사모가 부부관계클리닉, 부모코칭, 결혼예비학교, 여성행복컨설팅, 남성클리닉. 노년설계사, 사모 멘토링, 가족컨설팅, 가정사역 등등의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전 총신대 총장인 정일웅 박사가 “믿음, 소망, 사랑으로”라는 제목으로 설교를 하였고. 한국교회의 연합을 위하여 최철희 선교사(이모작 선교네트워크 대표), 한국사회의 통합을 위하여. 박봉규 목사(한장총계속교육원장), 한반도의 평화통일을 위하여 윤상문 목사(킹덤북스 대표), 세계평화와 미종족선교를 위하여 여주봉 목사(포도나무교회 담임)가 기도를 하였다,

장현승 목사(과천소망교회 담임)의 축도가 있은 후 저녁 식사를 하며 교제의 시간을 가졌다. 이어서 정창원 목사(앨림교회 & 한민족 연합선교회 대표), 김신곤 목사(씨뿌리는 사람들 대표)들이 새로운 회원으로서 소개를 하였다. 신현수 교수(평택대 교수), 손주철 박사(백석대 교수), 오성종 교수(전 칼빈신대원장), 임태수 교수(호서대 명예교수), 배정도 박사(창성교회 담임), 전형준 교수(차세대 위원장, 백석대 교수), 최선 목사(심곡제일교회담임), 안계정 박사(평택 나눔교회 담임)의 인사가 있었다.

고 김조형 목사의 부인인 배선영 사모의 기도, 많은 어려움을 겪고 탈북한 이윤선 선교사, 임혜진 선교사의 간증을 통하여 회원들이 마음을 함께하는 시간을 가졌다.

마지막에는 김윤태 교수(백석대 교수)의 인도로 샬롬나비의 정신인 10대 과제 및 실천 강령을 확인하고, 악수례로 모임을 마쳤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샬롬나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