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일보=북한]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28일 105탱크사단을 찾아 탱크장갑보병연대의 겨울 도하 공격전술훈련을 지도했다고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이 이날 보도했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김정은이 근위 서울류경수제105탱크사단 1탱크장갑보병연대에 연습 개시 명령을 내리자 "공병정찰이 진행되고 번개같이 얼음도하한 전투원들은 강대한의 지배적 고지들을 불의에 기습 점령한 다음 종심으로 기도하였으며 연대가 장비하고 있는 화력타격수단들이 적의 거점을 타격했다"고 전했다.

김정은은 또 군인들이 훈련을 잘한다고 평가하며 "남반부공격작전지대안의 산악과 진펄, 강하천들을 단숨에 극복하고 미제와 남조선괴뢰들을 불이 번쩍 나게 와닥닥 쓸어버리도록 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김정은은 특히 "모든 전진보장구분대들에 장비시킬 데 대한 문제, 도하기재와 장비들을 우리의 실정에 맞게 더욱 현대화하기 위한 투쟁을 힘있게 벌릴 데 대한 문제, 공병정찰기재의 현대화, 무인화를 높은 수준에서 실현해야 한다"라고 주문했다.

이날 현지 지도에는 황병서 북한군 총정치국장과 리명수 군 총참모장, 리영길 군 총참모부 제1부총참모장 겸 작전총국장 등이 수행했다.

북한의 '근위서울류경수 제105 탱크사단'은 6·25전쟁 당시 서울에 처음 입성한 전차부대로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1960년 8월 25일 김일성 주석과 함께 이 부대를 방문한 날을 '선군 영도 개시일'로 정해 기념하고 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김정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