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나교회 김병삼 목사
▲만나교회 김병삼 목사

[기독일보 조은식 기자] 만나교회 김병삼 목사가 최근 등장한 (가칭)한국교회총연합회(이하 한교총)에 대해 자신의 SNS를 통해 우려 섞인 비판의 살을 날렸다.

김병삼 목사는 먼저 "요즘 한국교회에 획기적인 일이 일어났는데, 그 동안 여러 가지 이유로 갈라져 있었던 교회 연합단체들을 하나로 통합하자는 의도에서 ‘한교총’이라는 단체가 탄생한 것"이라며 "분열에서 일치로 가려고 하는 시도만으로도 정치를 모르는 저 같은 목사에게는 참 좋은 일이라는 생각을 한다"고 했다.

그러나 김 목사는 "염려스러운 일들이 일어나고 있다"면서 "이제 한국교회에 ‘한교총’이라는 이름으로 기독교를 대표할 수 있는 단체가 새롭게 탄생했다는 이유로, '한국교회가 하나가 되었으니 한국교회의 힘을 보여줍시다!'"라고 하고 있다고 지적하고, "만일 새로운 단체를 통해 한국교회가 얼마나 힘이 있는 곳인지, 명실상부하게 대한민국의 ‘제1종교’를 과시해 보자는 의도라면 얼마가지 않아 또 갈라질 것 같다"고 이야기 했다.

오히려 김 목사는 "하나님께서 이 땅위에 교회를 세우신 이유는 우리가 얼마나 힘이 있는지를 보여주라는 것이 아니라, 힘없는 곳이라는 것을 증명하라는 것은 아닐까 싶다"고 말하고, "힘이 없다는 것은 하나님이 능력이 없다는 것이 아니라 ‘세상의 힘’을 쓰지 않는 곳이라는 것을 보여주라는 것"이라 했다.

김 목사는 "세상의 힘을 가진 이들에게는 십자가가 참 미련하게 보인다"고 말하고, "그런데 하나님의 나라를 십자가를 보여주는 것이 아니라 세상의 힘을 보여주며 만들 수 있다고 생각하니, 이제 교회에서도 십자가를 미련하게 보는 것 같다"면서 "예수는 '하나님의 나라는 세상과 다르다' '하나님의 나라는 힘으로 세워지는 것이 아니다'라는 것을 십자가에서 죽음으로 증명하신 것"이라 이야기 했다.

때문에 그는 "새로운 한국교회 연합이 ‘힘’을 보여주려면 또 ‘힘’ 있는 사람이 나와야 하는데, 그 곳에 힘이 있다면 그 힘을 쓰기 위해 누군가를 밟고 올라가야 한다"면서 한교총을 우려했다.

이어 김 목사는 황당한 꿈을 꾸고 싶다면서 "새로운 단체에서는 어떤 힘도 쓸 수 없는 곳이 되면 좋겠다"고 말하고, ▶한국교회를 대표하는 사람은 절대로 청와대를 들어가지 않는다거나, 대통령을 만나면 안 된다 ▶한국교회를 대표하는 단체에는 누구도 ‘회비’를 내지 않아서 돈이 하나도 없다 ▶한국교회를 대표하는 곳에 책임을 맡으면 너무 할 일이 많은데, 사례비는 하나도 받지 않고 섬기는 곳이다 등의 이야기를 해봤다.

물론 그도 "말이 앞뒤가 맞지 않지만, 한국교회가 얼마나 힘이 없는 곳인지를 열심히 드러내며 참 힘 있는 교회가 될 것 같다"면서 종교개혁500주년을 기념하는 해, 교회를 세우셨던 때의 처음 마음, 우리가 하나님을 만났을 때의 처음 마음, 우리가 하나님의 일을 하겠다고 헌신 했던 처음 마음이 개혁이고 능력이라며 '첫 마음'을 회복할 것을 당부했다.

김 목사는 "이런 말 할 자격 없는 것 잘 알지만, 힘없는 것을 자랑하고 살자"고 말하고, "교회에 사람 많이 모여 큰 건물 있는 것, 많은 예산 있는 것이 미안하고 죄송한 마음이 들어서 절대로 자랑할 수 없는 그런 목사, 그런 교인, 그런 사람들 되는 꿈을 꾼다"면서 글을 마무리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김병삼목사 #만나교회 #한국교회총연합회 #한교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