좌로부터 배우 정하담 씨와 달시 파켓, 배창호, 임연정 감독 ⓒ siaff
좌로부터 배우 정하담 씨와 달시 파켓, 배창호, 임연정 감독 ⓒ siaff

[기독일보 이나래 기자] 제13회 서울국제사랑영화제(이하 Siaff)가 지난 15일 중견 신진 영화인들이 참석한 가운제 성공리에 폐막식을 개최하였다.

폐막식에는 배창호감독, 달시 파켓 등 국내외 심사위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국제단편경쟁과 SIAFF사전제작지원 부분 시상이 이루어졌다. 요르단의 크리스찬 난민에 대한 다큐멘터리 ‘The city of refuge’의 민소운감독이 아가페상을 수상하였고 심사위원상으로는 ‘플라이’의 임연정감독이 수상하였다. 배우상은 ‘플라이’에서 감정의 미묘함과 설득력 있는 연기를 보여준 정하담배우가 차지하였다.

서울국제사랑영화제는 5월 10일부터 6일 동안 ‘위로’를 주제로 다양한 스펙트럼의 영화를 소개하여 관객과 소통을 시도하며 영화를 증언하고 영화를 담론화한 영화축제의 장을 펼쳤다.

시상을 겸한 폐막식이후에는 폐막작인 패트리시아 리건감독의 ‘미라클 프롬 헤븐’이 상영되어 영화제의 대막을 장식하였다. ‘미라클 프롬 헤븐’은 기적적으로 난치병을 극복한 애나 빔의 실화를 영화화한 화제작이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서울국제사랑영화제 #폐막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