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모에게 버림받는 아이들을 위해 평생을 헌신하기로 결정한 주사랑공동체 이종락 목사.
부모에게 버림받는 아이들을 위해 평생을 헌신하기로 결정한 주사랑공동체 이종락 목사. ©홀리가든

[기독일보 이나래 기자] 세상의 편견과 차별을 딛고 가장 따뜻한 가족의 탄생이 시작되는 곳. 우리가 지켜야만 하는 생명이 있는 바로 그곳의 이야기 다큐멘터리 <드롭박스>가 제13회 서울국제사랑영화제의 개막작으로 선정되어 주목받고 있다.

<드롭박스>는 30여 년 전 아들이 심각한 장애를 갖고 태어난 것을 계기로 부모에게 버림받는 아이들을 위해 평생을 헌신하기로 결정한 주사랑공동체 이종락 목사의 인생을 따뜻하게 조명한 다큐멘터리다.

지난 2003년 첫 개최 이후 ‘경계를 넘어서는 새로운 시선’을 모토로 보편적 사랑의 가치와 아가페적 사랑을 담아내는 국내외 영화를 소개해온 서울국제사랑영화제는 올해 13회를 맞이했다. 올해 영화제는 ‘위로’를 주제로 소소하지만 비범한 우리가 잃어가고 있는 인간 존중에 대한 가치를 일깨워 주고 위안과 위로를 전달하는 작품들을 소개할 예정이며, 총 40편의 영화가 소개된다.

<드롭박스>는 제9회 샌안토니오기독교독립영화제 대상, 생명존중상과 함께 제5회 저스티스영화제 가장 정의로운 영화상 수상, 제24회 허틀랜드영화제 공식 초청 등 전 세계 유수 영화제를 휩쓸며 화제의 중심에 선 바 있는데 이번 제13회 국제사랑영화제 개막작 선정으로 국내에서도 뜨거운 주목이 예상된다.

한편, 제13회 서울국제사랑영화제의 개막식은 5월 10일(화) 오후 7시 이화여대 ECC내 삼성홀에서 개최되며, 5월 12일(목) 오후 7시 필름포럼에서는 영화의 주인공인 이종락 목사와 루리, 그리고 킨드리드 이미지 박정채 한국지부 대표와 입양홍보회 창립자이자 킨드리드 이사인 스티브 모리슨이 참석해 ‘주사랑공동체와 베이비박스’라는 주제로 관객과의 대화를 개최할 예정이어서 뜨거운 주목을 받고 있다.

우리가 알지 못했던 진짜 ‘생명의 상자’에 관한 이야기! 제13회 서울국제사랑영화제 개막작으로 선정되며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는 <드롭박스>는 5월 19일 국내 개봉되어 관객들에게 희망의 메시지를 전할 예정이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드롭박스 #서울국제사랑영화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