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일보=국방] 북한이 미사일로 추정되는 장거리 로켓을 발사하겠다고 국제해사기구 등에 예고한 기간 중 첫날(7일) 시작됐다.

우리 군은 북한이 국제사회의 거듭된 경고에도 미사일 발사를 강행할 경우 이를 탐지·추적하고 필요시 요격하고자 고도의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이날 "북한이 오늘 장거리 미사일을 발사할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북한은 애초 국제해사기구(IMO)에 미사일 발사 예정 기간을 8∼25일로 통보했으나 6일 갑자기 7∼14일로 앞당겼다. 이에 따라 북한이 7일 장거리 미사일을 발사하고자 미사일 발사 예정 기간을 전격적으로 변경했다는 분석이 나왔다.

특히 이날은 평안북도 철산군 동창리에 있는 장거리 미사일 발사장 지역의 날씨가 좋아 미사일 발사 성공률을 높ㅇ일 수 있다.

북한이 IMO에 통보한 미사일 발사 시간은 오전 7∼12시(한국 시간 7시 30분∼12시 30분)다. 북한이 미사일을 쏜다면 대기 상태가 가장 안정적인 오전 9∼10시경이 될 가능성이 크다.

북한은 장거리 미사일 발사 준비를 다 마친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하지만 북한이 이날 장거리 미사일을 발사할 것이라는 국제사회의 예상을 깨뜨릴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북한이 국제사회 전체를 상대로 기만전술을 즐겨 사용해온 전례를 비춰볼 때 이번에도 국제사회가 예상치 못한 시점에 기습적으로 발사할 수 있다는 것이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북한미사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