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일 북한군의 서부전선 포격으로 경기 연천·파주·김포와 인천 강화지역 주민 약 2천명에게 대피명령이 내려졌다.

20일 오후 4∼5시 사이 군의 대피명령에 따라 연천군 중면·신서면, 김포, 인천 강화 주민들이 각 대피시설로 우선 대피했다. 파주 민통선마을 등의 주민들은 오후 7시께 대피명령에 따라 이동을 시작했다.

민통선마을 안에서 농경 작업중이던 외부 주민들과 파주 임진각 등 안보관광지에 있던 상인과 관광객들도 전원 철수 했다.

비무장지대(DMZ)내 마을인 군내면 대성동 마을과 민통선 마을인 진동면 해마루촌·통일촌에서도 280여가구 800여명이 대피명령을 듣고 대피소로 장소를 옮겼다.

김포지역 주민 494명, 인천 강화지역 주민 300여명도 인근 학교와 대피시설 등지로 피했다.

경기도는 위기대응상황실을 김희겸 행정2부지사를 본부장으로 하는 통합방위지원본부로 격상했으며 관련 부서 직원을 전원 대기 조치했다.

또 경찰청은 경기지방경찰청 등에 작전상황반을 설치하고 해당 지역 112 타격대 등 작전부대에 출동태세를 확립하도록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북한포격 #주민대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