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일보 박성민 기자] 최경환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0일 모든 공공기관에 올 해 말까지 임금피크제를 도입하도록 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최 부총리는 이날 추가경정예산(추경)이 투입된 원주∼강릉 철도건설사업 현장을 찾아 노동·공공·금융·교육 등 4대 분야 구조개혁을 강조했다.

그는 "올 해 말까지 모든 공공기관이 임금피크제를 도입하도록 하겠다는 의지를 갖고 있다"며 임금피크제와 관련한 공공기관 경영평가 배점을 3점으로 크게 뒀다고 말했다.

최 부총리는 "경영평가는 성과급 지급과 연결돼 있기 때문에 임금피크제를 도입하지 않으면 임금 측면에서 불리해진다"면서 "경영평가를 받지 않는 공공기관은 내년 임금 인상률을 차등화하는 등의 방식으로 임금피크제 도입을 유도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4대 구조개혁이 결실을 맺어 우리 경제가 체질 개선에 성공한다면 1인당 국민소득 3만 혹은 4만달러 시대로 조만간 진입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제 경제 활력 회복과 민생 안정은 하반기 재정의 신속한 집행에 달렸다"며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사태가 종식된 지금이 바로 경제 활력 회복에 나설 적기"라고 강조했다.

한편 최 부총리가 현장을 찾은 원주∼강릉 철도건설사업은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에 대비해 3조8000억원을 들여 수도권과 동해안을 철도로 잇는 것이다.

올 해 추경에도 2900억원이 반영됐다. 단일 사업으로는 추경 예산 배정 규모가 가장 크다.

원주∼강릉 철도가 완공되면 현재 청량리에서 강릉까지 5시간 47분 걸리는 것이 1시간 12분으로 단축된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임금피크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