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병희 목사
▲한국교회연합 대표회장 양병희 목사.

오늘은 우리 민족이 일본제국주의의 사슬에서 벗어나 주권을 회복한 지 70주년이 되는 날입니다. 하나님은 희망을 잃고 도탄에 빠진 우리 민족을 긍휼히 여기사 36년간 드리웠던 어둠을 물리쳐주시고 생명의 빛을 회복시켜 주셨습니다.

일제 강점기에 한국교회는 독립, 자주, 구국운동에 앞장서며 겨레의 정신적 스승으로서 사명을 감당해 왔습니다. 한국교회가 고난의 역사 속에서 민족의 등불이요 희망이 되었던 것은 복음을 위해 기꺼이 목숨을 바친 순교자들의 거룩한 희생이 있었기 때문입니다.

한국교회가 해방 이후 70년간 이룩한 놀라운 성장은 실로 세계교회사에 유례가 없는 눈부신 기적이라 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일제의 박해 속에서 수많은 순교자들을 배출하며 거룩성을 지켜온 한국교회는 세속적 자유와 방종에 빠져 영적인 침체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습니다.

오늘 우리 모두는 하나님과 역사 앞에 죄인입니다. 그러므로 누구를 탓하기 전에 내가 먼저 재를 뒤집어쓰고 통회 자복하며 눈물로 기도해야 합니다. 우리 사회의 교회를 향한 존경과 신뢰가 추락하고 불신과 조소가 난무하는 모든 원인이 나에게 있음을 뼈저리게 깨닫고 구태에서 벗어나 하나님께서 세우신 한국교회를 영적으로 회복하고 재건하는 일에 앞장서야 할 것입니다.

오늘 우리 앞에는 분단 70년의 비극적 현실이 가로놓여 있습니다. 일본 아베정권의 후안무치한 역사 왜곡과 독도 영유권 야욕, 군국주의 부활 시도가 멈추지 않는 한 우리 민족의 8.15는 미완일 뿐입니다. 남북이 냉전적 사고에서 벗어나 민족 동질성을 회복하고 화해와 용서로 하나가 되기 전에는 분단을 극복할 수 없습니다.

광복 70년은 곧 분단 70년입니다. 분단의 장벽이 허물어지고 평화가 깃들지 않는 한 진정한 광복이라 할 수 없습니다. 이것을 남북 간의 적대적 관계와 분단 이데올로기, 주변 강대국의 정치적 이해관계 탓으로만 돌릴 수 없습니다. 오히려 시대적 사명을 바로 감당하지 못한 한국교회의 분열과 교만에 더 큰 책임이 있음을 무겁게 인식해야 합니다. 우리가 바로 사명을 감당하게 될 때 이스라엘을 바벨론 포로에서 구출하신 하나님께서 광복 70년의 은혜와 감격을 한반도의 화해와 평화 통일로 완성해 주실 것입니다.

평화통일은 하나님의 뜻이며, 역사의 대세입니다. 독일교회가 그러했던 것처럼 한국교회가 한반도의 평화통일을 위해 한 알의 밀알이 되어야 합니다. 남과 북이 정치적 이데올로기로 가로막힌 담을 헐고 화해와 용서의 민족공동체를 이뤄나가야 하는 것처럼 한국교회가 먼저 하나가 되어야 합니다. 한국교회가 교단과 교파, 보수와 진보의 굴레에서 벗어나 하나가 되는 날 한반도의 허리를 갈라놓았던 분단의 장벽이 무너지고 이 땅에 진정한 평화가 임할 것입니다.

한국교회가 광복 70주년을 맞아 평화 통일의 시대를 활짝 여는 민족의 마중물이 되기를 간절히 기도합니다.

2015년 8월 15일

한국교회연합 대표회장 양병희 목사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외부 필진의 글은 본지 편집 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한교연 #한국교회연합 #광복70주년메시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