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저지목사회 신임회장에 추대된 양춘길 목사
뉴저지목사회 신임회장에 추대된 양춘길 목사

[미주 기독일보] 뉴저지한인목사회 회장에 양춘길 목사(필그림교회)가 추대됐다. 뉴저지한인목사회는 8월 3일 오전 11시 필그림교회에서 제6회 정기총회를 열고 부회장이었던 양춘길 목사를 만장일치로 회장으로 뽑았다.

신임회장 양춘길 목사는 "먼저 회원 목사님들을 잘 섬기겠다. 목사님들의 좋은 의견을 많이 듣도록 하겠다"면서 "목사회와 뉴저지한인교회협의회가 잘 협력돼 너무나 감사한데, 앞으로도 잘 협조해 이 지역에 하나님 나라가 확장되도록 힘쓰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직전 회장 박찬순 목사는 "지난 한해 동안 여러분의 도움으로 대과없이 잘 마무리 해 감사하다"고 인사했다.

최근 뉴저지교회협 주최로 열린 호산나대회가 대회 사상 유례 없을 정도로 차고 넘치는 집회가 됐고, 뉴저지 지역 16개 교회가 연합해 '러브 뉴저지(LOVE NJ) 운동'이 활성화되는 등 뉴저지 한인교회의 기도운동이 끊이지 않고 있는 가운데 양 목사가 회장에 추대돼 연합사역이 더욱 활발하게 이뤄질 것으로 교계는 기대하고 있다.

뉴저지교협 회장 이병준 목사는 "호산나대회를 앞두고 많은 목사님들이 함께 모여 기도로 준비하는 등 뉴저지 지역에 기도운동이 확산되고 있다"며 "존경받는 양 목사님이 회장으로 섬기게 돼 더욱 연합운동이 확산될 것으로 믿는다"고 소망했다.

이날 부회장에 유재도 목사(땅끝교회)가 추대됐다. 양 목사와 함께 유 목사도 뉴저지교협 회장을 지냈다. 뉴저지목사회도 예전의 뉴욕목사회처럼 교협 증경회장들이 회장을 맡는 관례가 자리잡아 가고 있다. 총회에서는 총무 등 새 임원은 회장단에게 일임했다.

이날 총회에서는 목사회 회칙도 개정됐다. 뉴저지목사회 산하 기관으로 뉴저지남성목사합창단, 뉴저지목회자축구선교단을 두는 '제7장 산하기관'이 신설됐다.

총회에 앞서 열린 예배에서 양춘길 목사는 '주의 나타나심을 사모하며'(디모데후서 4장 5-8절)이라는 제목의 설교를 통해 주의 나타나심을 사모하는 목사회와 동역자 되기를 간절히 호소했다.

양춘길 목사는 "기독교 국가라는 미국에서도 조차 하나님 말씀을 저버리는 일들이 무수히 일어나고 있다. 시대적으로 마지막 때인 것은 분명하다"며 "마지막 때에는 신중하며, 고난을 받으며, 전도자의 일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양춘길 목사는 '사도바울과 같이, 마지막 때 우리가 달려갈 길, 승리할 수 있는 삶은 어디서 올까'라고 반문하며 "주의 나타나심을 사모하는 삶"이라며 "주의 나타나심을 사모하는 삶이 있는 목사회, 그리고 동역자가 되기를 간절히 바란다"고 기원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양춘길목사 #뉴저지한인목사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