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대통령(인물사진) @청와대 제공
▲박근혜 대통령 ©청와대 제공

[기독일보 박성민 기자] 박근혜 대통령이 임기 반환점(25일)을 앞두고 오는 6일 대국민 담화를 통해 임기 후반기 국정 구상을 직접 밝힌다.

박 대통령의 담화 발표는 이번이 네 번째로 지난 해 5월 19일 세월호 관련 국가운영 방안 담화를 발표한 지 1년 2개월 만이다.

대국민 담화는 노동개혁을 비롯한 공공·금융·교육개혁 등 이른바 4대 개혁 과제에 초점이 맞춰질 예정이다.

올 해 최우선 국정과제인 경제 살리기 및 일자리 창출 등은 결국 노동개혁 등과도 연결된 만큼 이를 이행하기 위한 국민적 공감대 형성에 최대한 노력한다는 의미다.

구체적으로 박 대통령은 개혁 추진의 배경과 필요성, 방향을 조목조목 설명하면서 개혁 추진 과정에 국민도 동참해달라고 당부할 것으로 보인다.

담화는 개혁 과제 중 당면 현안인 노동개혁에 초점이 모일 것으로 예상된다.

노동개혁은 과거 고도 성장기 때 만들어진 관련 제도를 현재에 맞게 바꿔 경제 재도약의 틀을 만든다는 의미와 함께 청년 고용 문제를 해결한다는 의미도 같이 있다는 점에서다.

노동개혁의 성패는 노사정위원회 복원에 달렸다는 점에서 박 대통령의 메시지도 여기에 집중될 것으로 보인다.

또 정규직과 비정규직 등의 노동시장 2중 구조를 없애고 노동시장의 유연성과 안정성을 높이는 조치가 필요하다는 점, 내년부터 정년이 연장되는 것을 앞두고 임금피크제 확대가 필요하다는 점 등도 노동개혁 차원에서 강조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와 함께 박 대통령은 ▲공공기관의 적폐와 비효율을 해결하기 위한 공공 개혁 ▲담보·보증 위주의 보신주의 관행에서 벗어나 실물 경제 발전을 지원할 수 있는 금융 개혁 ▲학생들의 꿈과 끼를 키우고 능력중심의 사회를 구현하기 위한 교육 개혁 등에 대해서도 국민의 지지를 호소할 것으로 전망된다.

그러나 이번 담화의 초점이 개혁에 맞춰졌다는 점에서 메르스 사태에 대한 유감 표명이나 광복절 특사 관련 언급 등은 포함되지 않을 것으로 알려졌다. 남북 및 외교관계에 대한 메시지 역시 8·15 경축사에서 다뤄질 전망이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