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의도순복음교회 제공

[기독일보] 기독교대한하나님의성회 여의도순복음교회(담임 이영훈 목사)는 7월 10일 서울 여의도 63컨벤션 센터에서 열린 '제4회 인구의 날' 기념행사에서 대통령 표창을 수여받았다. 국회, 정부, 기업, 지차체, 시민사회단체 관계자 등 약 500여명이 참여한 이 날 행사에서 여의도순복음교회는 저출산·고령사회 극복을 위해 힘쓴 기관으로 인정되어 대통령 표창을 받게 되었다.

이 날 대통령 표창은 함께 선정된 8개의 기관, 기업 대표들이 표창장을 받은 형식으로 진행되었으며 여의도순복음교회에서는 방경환 부목사가 참석하여 표창장을 수여받았다. 또한 행사장에 마련된 홍보부스에서는 여의도순복음교회에서 진행하고 있는 저출산·고령사회 극복을 위한 활동들이 전시되어 눈길을 끌었으며 홍보부스를 방문한 사람들에게는 소정의 기념품도 나누어 주었다.

이번 대통령 표창장을 수여받은 여의도순복음교회는 저출산 극복을 위하여 성도와 교직원에게 출산 장려금을 지급하고 있으며, 여성가족부와 MOU협약을 통하여 '작은 결혼식' 운동에 협조하여 성전을 결혼식 장소로 무료로 개방하고 무료 주례를 주선하기로 결정하였으며 '저출산 극복을 위한 생명존중과 대한민국의 미래'행사를 진행하는 등 다양한 방면으로 저출산을 극복을 지원하고 있다. 또한 교회에서 운영하는 영광대학은 노인들에게 교육과 활동의 공간을 제공하고 있으며, 순복음 호스피스를 통하여 거동이 힘든 노인들을 돕고, 굿피플(이사장 이영훈) 복지센터를 운영하고, 우리복지재단(이사장 이영훈)을 통해서 무료건강검진 등의 활동을 통하여 고령화 되어가는 사회를 섬기고 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여의도순복음교회 #인구의날 #대통령표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