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스바겐 골프 TDI   ©폭스바겐 코리아

[기독일보 박성민 기자] 폭스바겐은 글로벌 베스트셀러 골프 TDI가 평균 연비 34.5km/l 를 기록하며 기네스 월드 레코드 '최고 연비–비(非) 하이브리드 차량 북미 48개주 연속주행' 부문 신기록을 인증 받았다고 10일 밝혔다.

이번에 골프 TDI가 작성한 신기록은 지난 2013년 파사트 2.0 TDI로 세웠던 동일 부문 기존 기네스 연비 신기록(33.1km/l)을 경신한 것으로, 이를 통해 폭스바겐은 TDI 엔진의 탁월한 경제성을 다시 한번 입증하는 데 성공했다.

이번에 폭스바겐 그룹 아메리카 설립 60주년을 맞아 기네스 월드 레코드 연비 세계기록에 도전한 이들은 미국의 프리랜서 자동차 저널리스트이자 cleanmpg.com 운영자인 웨인 저디스(Wayne Gerdes)와 전자공학 엔지니어이자 친환경기술 전문가인 밥 윙어(Bob Winger) 팀으로, 이들은 이미 지난 2013년 파사트 2.0 TDI를 몰고 당시 연비 세계 신기록을 수립한 바 있는 베테랑이다.

지난 6월 22일 미국 버지니아 헌든(Herndon)의 폭스바겐 그룹 아메리카 본사에서 출발한 웨인 저디스와 밥 윙어는 7일 헌든으로 돌아오기까지 16일간 미국 내 48개주, 총 1만3250km의 거리를 주행하며 평균연비 34.5km/l라는 대기록을 수립했다. 이 기간 골프 TDI가 사용한 경유는 모두 384리터에 불과했다.

이는 역시 폭스바겐이 갖고 있던 종전 기네스 연비 세계 신기록 33.1km/l를 뛰어넘는 기록일 뿐 아니라 기존에 하이브리드 차량이 세운 기록인 31.6km/l보다도 2.9km/l 가량 좋은 기록이다. 50 리터인 골프 TD의 연료탱크 용량을 감안하면 불과 8번의 주유만으로 미국 내 48개주를 여행한 셈이다. 이번 연비 신기록 도전 과정에서 지출한 주유비는 총 294.98달러(약 33만 원) 가량이다.

연비 신기록 수립에 성공한 웨인 저디스는 "폭스바겐의 TDI 클린 디젤 엔진은 한마디로 경이롭기 그지없다"며 "이 엔진이 실제 주행과정에서 구현해낼 수 있는 탁월한 연비는 많은 소비자들이 생각하는 것보다 훨씬 높은 수준이다. 이번 도전을 통해 몇 가지 간단한 연료절감 테크닉만 활용하면 정말 놀라운 연비에 도달할 수 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폭스바겐 그룹 아메리카의 마이클 혼(Michael Horn) 사장 겸 CEO는 "단 384리터의 연료 소비로 1만3250km를 주행했다는 사실 자체가 놀라운 성과이며, 이는 폭스바겐의 TDI 클린 디젤의 놀라운 효율성과 뛰어난 경제성을 보여주는 가장 확실한 증거"라고 밝혔다. 그는 또한, "장거리 주행용이든 일상에서의 출퇴근 용이든, 폭스바겐 TDI 모델이 보여주는 연료 효율성은 타의 추종을 불허한다"고 덧붙였다.

기네스 연비 세계 신기록을 수립한 골프 TDI는 폭스바겐의 첨단 터보차저 직분사 클린 디젤 엔진과 6단 수동변속기를 조합한 모델로, 미국 환경청(EPA) 공인연비는 19.1km/l이다. 특히, 7세대 골프는 '2015 북미 카 오브 더 이어'에 선정되는 등 미국시장에서도 좋은 품질과 효율성을 인정 받고 있다.

한편, 성능과 효율성을 두루 충족시키는 폭스바겐 TDI 엔진은 국내에서도 거의 모든 차종에 적용되어 한국 소비자들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폭스바겐이 현재 국내시장에 선보이고 있는 디젤 라인업은 폴로와 골프에서부터 제타, 파사트, CC 등 세단을 거쳐 티구안 및 투아렉 등 SUV에 이르기까지 다양하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폭스바겐골프TD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