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랜드그룹

[기독일보 박성민 기자] 이랜드의 로맨틱 영캐주얼 브랜드 로엠이 여성 고객들을 위한 풀 코디네이션 스타일숍을 선보인다.

이랜드그룹은 패션 브랜드 쇼핑의 메카인 명동에 로엠 명동 중앙점을 오픈 한다고 1일 밝혔다.

로엠 명동 중앙점은 총 면적 740㎡(223평)에 3개 층 규모로 이뤄졌다. 기존에 운영 되던 180여 개의 매장들을 대표하는 플래그숍으로서, 국내 로엠 매장 중 단연 최대 규모를 자랑한다.

1층에는 로엠만의 클래식한 로맨틱상품 라인이 자리잡았으며, 2층에는 밝고 젊은 느낌의 캐주얼 라인으로 꾸며진다. 모든 층에는 각각의 스타일에 맞춰 머리부터 발끝까지 의류와 패션 액세서리, 잡화 등을 풀 코디로 구현함으로써 고객에게 패션 스타일을 제안 해주는 것이 특징이다.

또, 3층은 3~12세 어린이 고객을 타깃으로 하는 여아 키즈 브랜드 '로엠걸즈'가 자리 잡음으로써, 자녀가 있는 젊은 엄마들의 쇼핑 니즈를 충족 시킬 수 있도록 했다.

3층에서 1층으로 이어지는 여아-캐주얼-로맨틱의 전략적 MD 구성을 통해 어린 여아 고객들이 성장 하면서 자연스럽게 로엠의 고객으로 유입 될 수 있도록 했다.

특히, 명동 중앙점에서는 상품디자인에서 생산까지 2~4일만에 이뤄지는 '로엠 트렌드 라인'을 새롭게 선보였다. 핫한 트렌드 상품들로 채워지는 트렌드 라인은 빠르게 변하는 트렌드에 민감한 젊은 층의 여성들이 즐겁게 쇼핑 할 수 있는 공간이 될 것으로 기대 된다.

이랜드 로맨틱 영캐주얼 브랜드 로엠은 명동 중앙점 오픈을 기념해 오픈 당일 매장을 방문하는 고객선착순 300명에게 벚꽃 에코백, 보조 배터리팩, 아이스텀블러 등이 들어있는 럭키백을 무료 증정하며, 5만원 이상 구매 고객 중 선착순 100명에게는 최대 30만원 상당의 스페셜 럭키백을 증정한다.

로엠 관계자는 "로엠 명동 중앙점은 성인브랜드의 단순한 키즈 라인 확장이 아니라, 아이들에게 친숙한 여아 브랜드와의 협업을 통해 아동 고객들의 니즈와 트렌드까지도 정확히 반영한 로엠 플래그숍"이라며 "명동 중앙점에서는 기존의 로엠에서 볼 수 없었던 트렌디한 상품들을 지속적이며 빠르게 선보일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로맨틱 영캐주얼 브랜드 로엠은 올해 30개의 메가샵을 추가로 선보이며, 연 매출 1500억을 달성한다는 계획이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이랜드 #로엠 #이랜드그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