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C그룹

[기독일보 박성민 기자] SPC그룹(회장 허영인)의 베이커리 브랜드 파리바게뜨가 프랑스 파리 오페라 지역에 프랑스 2호점인 '오페라(Opera)점'을 오픈했다고 1일 밝혔다.

지난해 7월 국내 최초로 문을 연 프랑스 파리 1호점이 성공적으로 안착한데 힘입어 약 11개월 만에 추가 매장을 연 것.

파리바게뜨 오페라점은 연면적 200㎡, 좌석 22석 규모의 복층형 매장으로 프랑스에 첫 진출하면서 선보인 파리바게뜨만의 '베이커리 카페' 콘셉트를 더욱 강화한 것이 특징이다.

이를 위해 1층은 베이커리, 2층은 카페로 공간을 구분해, 빵과 함께 커피나 차를 즐길 수 있는 공간을 더욱 넓히고 안락함을 더했다. 또한, 차와 함께 곁들일 수 있는 스낵류 제품을 강화하고, 프랑스인들의 티타임 시간인 오후 4시경에 이용할 수 있는 세트메뉴도 운영할 예정이다. 지난달부터 프랑스 파리 1호점에서 선보인 크림빵, 단팥빵 등의 한국적인 제품의 마케팅도 더 강화할 예정이다.

매장 디자인과 인테리어는 1호점과 마찬가지로 파리의 유서 깊은 옛 건물들과 잘 어우러지는 '토프(Taupe, 회갈색)' 계열의 고급스럽고 클래식한 느낌을 유지했다.

파리바게뜨 오페라점이 위치한 오페라 지역은 유럽 3대 오페라극장이며 뮤지컬 '오페라의 유령'의 배경으로도 유명한 '오페라 가르니에'가 위치해 있다. 매장 앞 작은 광장에서는 1년에 한번 정기적으로 문학상 수상자를 발표하며, 인근에 영화관들도 밀집되어 있는 문화, 관광의 중심지다.

SPC그룹 관계자는 "1호점이 오픈 직후 일찌감치 영업흑자를 내는 등 폭발적인 반응에 힘입어 예정보다 빨리 프랑스 2호점을 오픈하게 됐다"며 "파리바게뜨만의 차별화된 베이커리 카페 컨셉을 지속적으로 강화해 프랑스 베이커리 시장에 새로운 트렌드를 제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해 7월 문을 연 파리바게뜨 파리 샤틀레점은 방문객이 개장 초기보다 20% 이상 늘어난 일 850명에 이르며, 일평균 매출도 25% 넘게 증가해 국내 매장 평균 매출의 3배를 기록하는 등 프랑스 시장에 연착륙하고 있다.

프랑스 소비자들의 눈높이와 까다로운 입맛을 충족시키기 위해 70년간 축적해온 제빵 노하우와 기술력을 집중시켜 최상의 빵을 제공하고, MOF(프랑스 정부가 인정한 각 분야의 장인을 뜻하는 말)와 공동 개발한 제품을 비롯해 쉬폰, 크림빵, 단팥빵 등 한국적인 제품과 파리바게뜨만의 베이커리 카페 컨셉 등이 현지인들에게 신선함을 제공하며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파리바게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