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파워드21 오순절 집회 현장 (포토 : 사진 출처 = 크리스천포스트)

[미주 기독일보] 앞으로 이스라엘 예루살렘에서 기독교 행사를 개최하려면 예루살렘의 유대교 수석랍비의 허가를 받아야 해 예루살렘에서 기독교 행사를 개최하는 것이 어려워지게 됐다.

이는 유대교 근본주의자 집단인 하레디(haredi)가 지난달 예루살렘에서 열린 집회에서 기독교인들이 유대인들의 개종을 강요했다며 고소한 데 따른 것이다.

예루살렘 시 당국은 앞으로 이곳에서 기독교인들이 주최하는 행사를 허가하기 전에 예루살렘의 랍비들과 상의를 해야 하게 됐다고 YNetNews.com이 최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저명한 유대교 근본주의자 관리가 시 당국과 이곳에 있는 다목적 스포츠 아레나의 관리국에 전 세계의 수천명의 기독교인들이 개최했던 행사에서 개종을 강요했다면서 진정서를 접수했다.

하레디 매체는 이 행사가 유대인들을 기독교인들로 개종시켜 이스라엘 선교사들을 돕도록 하기 위한 목적으로 개최됐다고 주장했다.

또 예루살렘의 랍비들이 시 당국에 이 행사의 취소를 요구했지만, 법적인 문제로 뜻을 이루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이에 하레디의 대표가 행사 후 시장인 니르 바캇(Nir Barkat)에게 찾아와 항의했으며, 결국 앞으로는 행사를 개최하기에 앞서 시 당국이 예루살렘의 랍비들과 법률고문들과 상의하기로 합의했다.

예루살렘 시 당국은 합의문에서 "불법적인 선교 활동이 증가하고 있는 데 따른 우려가 커짐에 따라 앞으로 개최되는 행사에 대해서는 예루살렘의 수석랍비와 법률 고문과 상의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보도에서는 하레디가 문제 삼은 행사가 구체적으로 어떤 기독교 행사였는지 특정하지 않았지만, 지난 5월 오순절 성령강림주일을 맞아 예루살렘에서 열렸던 임파워드21 집회로 보인다.

이 집회는 미국 하나님의성회 대표 겸 세계 하나님의성회 의장이자 임파워드21 성령운동(Empowered21 Spirit-empowered movement)의 세계 공동의장인 조지 우드(George O. Wood) 목사와 오럴 로버츠 대학(Oral Roberts University)의 총장인 윌리엄 윌슨(William Wilson) 박사가 주도했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예루살렘 #수석랍비 #유대인 #유대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