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주 기독일보] 이슬람 수니파 극단주의 무장단체 IS(이슬람국가)가 22일(현지시간) 시리아에서 어린이 2명이 금식 절기인 라마단 기간 동안 금식을 깨고 음식을 먹었다는 이유로 교수형에 처하고 주민들이 보도록 방치한 것으로 알려졌다.

시리아인인권전망대(Syrian Observatory for Human Rights)는 18세 이하의 이 소년들이 데이르에조르(Deir Ezzor)주의 마야딘(Mayadin) 마을에서 그들의 죄목이 기록된 플래카드를 목에 걸고 교수대에서 처형된 뒤 밤 늦게까지 매달려 있었다고 전했다.

시리아인인권전망대 설립자인 라미 압델 라흐만(Rami Abdel Rahman)은 "IS가 경찰조직인 히스바의 본부 인근에서 18세 미만의 소년 2명을 교수형에 처했다고 데이르에조르 주의 마야딘 마을 주민들이 보고해왔다"면서 "음식을 먹는 중에 잡힌 것으로 보인다"고 AFP 통신에 말했다.

무슬림들은 라마단 기간 동안에는 일출부터 일몰까지 음식과 물을 먹지 않고 금식해야 하며, 흡연과 성관계 등도 할 수 없다.

하지만 어린이와 임산부, 노약자와 병자, 그리고 여행 중인 사람들은 예외로 하고 있다.

그러나 IS는 어린이들을 상대로 한 인권 탄압을 일삼고 있다.

이라크와 시리아의 점령지에서 다수의 아이들을 참수하거나 교수형에 처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아이들에게 세뇌교육을 실시해 자살폭탄테러에 이용하고 있다.

그리고 여자 아이들은 모두 성노예로 삼아 사고 파는 끔찍한 일들을 일삼고 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이슬람국가 #라마단 #교수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