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이랜드 및 중국장애인기금회 관계자들이 이랜드 장애인 전용기금 기념 조형물에 손을 얹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 왼쪽 첫 번째는 짱하이띠(张海迪, ZHANG HAI DI) 중국장애인연합회 주석, 두 번째는 멍즈치앙(孟志强, MENG ZHI QIANG) 민정부 사회복지자선사 사장, 세 번째는 왕나이쿤(王乃坤, WANG NAI KUN) 중국장애인기금회 이사장, 일곱 번째가 박은하 주중대사관 경제담당 공사, 여덟 번째가 박성경 이랜드그룹 부회장.   ©이랜드

[기독일보 박성민 기자] 중국이랜드가 현지 장애인을 돕기 위해 장애인 전용기금을 조성한다.

이랜드그룹은 지난 19일 중국이랜드와 중국장애인기금회가 중국 북경에 위치한 인민대회당(人民大會堂)에서 향후 5년간 108억원(6000만 위안)을 기부하는 것을 주 내용으로 '이랜드 장애인 전용 기금 설립식'을 했다고 지난 21일 밝혔다.

협약식에는 이랜드 박성경 부회장과 중국장애인연합회 짱하이띠(张海迪, ZHANG HAI DI) 주석, 중국장애인기금회 왕나이쿤 이사장(王乃坤, WANG NAI KUN), 민정부 사회복지자선사 멍즈치앙(孟志强, MENG ZHI QIANG) 사장, 주중 대사관 박은하 경제담당 공사 등이 참석했으며, 인민일보, 신화사를 포함 20여개의 중국 매체들이 취재에 나서기도 했다.

이 자리에서 박성경 부회장은 "이랜드는 진정성, 지속성의 원칙을 가지고 사회공헌 활동을 진행 하고 있다"며 "기업이 그 나라에서 경영활동 할 때는 사회공헌도 반드시 같이 해야 한다며 중국 진출 시작부터 현재까지 21년 째 이어오고 있다"면서 "중국 내에서 한국기업으로서 모범 사례를 만들고, 한국에 대한 좋은 이미지를 높이는데도 계속 기여하고 싶다"고 밝혔다.

이번에 조성되는 기금은 중국 기업 및 외자 기업을 포함해서 기업이 진행하는 장애인 지원 단일 기금으로서는 최대 규모다. 협약식 기금으로 중증 장애인 5000명과 장애 아동 5000명 등 총 1만 여명의 장애인이 혜택을 받게 될 예정이다.

이는 현지에 설립 돼 있는 중국이랜드 사회공헌부가 지난 2002년부터 진행해왔던 의족지원 사업을 확대하는 지원 사업으로, 중국이랜드 사회공헌부와 중국장애인기금회가 매년 현장을 직접 확인해 대상자를 함께 선정할 예정이다.

중국이랜드는 이미 지난 2000년부터 나환자 병원 자원봉사를 시행하고 있으며, 2002년부터는 장애인 의족 지원 사업을 통해 1700여명의 중국인들에게 혜택을 제공했다. 또 2012년부터는 지진이나 홍수 등 재해 지역에 16만 개의 긴급 구호품을 신속하게 전달하기도 했다.

또한, 지난 2011년부터는 중국 현지 고등학교 장학생들을 위해 역대 최대 규모의 장학기금을 교육부와 공동으로 설립해 현재까지 1만5500여명의 장학금 혜택을 받았으며, 2016년까지 400억의 장학금을 지원하여 미래 세대들에게 한국 기업 및 한국의 좋은 이미지를 심어주고 있다.

이랜드 관계자는 "지난 2002년부터 수익 10% 사회 기부 원칙을 지켜 오고 있는데, 국내는 물론 이랜드가 사업을 펼치고 있는 글로벌 사업장이면 어느 나라든 동일하게 이뤄지고 있다"면서 "이번 장애인 기금 조성 역시 중국 사회에 끊임없이 교류하며 소통하려는 현지화의 일환"이라고 밝혔다.

한편, 중국이랜드는 지난 21년 동안 중국 현지에 1000억원을 기부했으며, 사회 공헌도가 높은 기업에게 수여하는 중화자선상을 한국기업으로는 최초로 2년 연속 수상한 바 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이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