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대통령은 한·일 국교정상화 50주년을 맞은 22일 "이번 8·15에 양국이 화해와 협력으로 나아갈 수 있도록 아베 총리가 1965년 이후 일본 역대 내각이 견지해 온 인식을 확실히 계승하게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오후 한·일 국교정상화 50주년 기념 리셉션 참석을 위해 아베 신조 일본 총리 특사자격으로 방한한 누카가 후쿠시로 일·한의원연맹 회장을 접견한 자리에서 "앞으로 양국이 서로 신뢰를 쌓는 외교를 통해 과거의 아픔을 치유하면서 양국 관계의 새로운 전기를 만들어 나가길 바란다"며 이같이 밝혔다고 청와대가 전했다.

박 대통령의 이 같은 언급은 아베 총리가 8월 발표할 전후 70주년 담화에서 일본 정부의 과거사 반성을 담은 무라야마·고노 담화의 역사인식을 반영할 것을 촉구한 것으로 풀이된다.

누카가 회장은 이에 대해 "아베 총리가 고노, 무라야마 담화를 계승하겠다고 하고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에 대해서도 고통스러운 경험을 한 분들을 생각하면 마음이 아프다는 생각을 표명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현재 진행 중인 양국간 국장급 협의를 통해 (위안부 피해자 문제의) 진전이 이뤄질 수 있도록 양국 정치권 차원에서도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동북아 역내 평화 협력과 관련해서는 "자유민주주의, 시장경제, 대미(對美)동맹관계를 공유하는 한·일 양국이 신(新) 아시아·태평양 시대를 위해 긴밀히 협력할 필요가 있다"고 언급했다.

누카가 회장은 "중요한 이웃관계인 양국이 앞으로도 손잡고 양국관계의 가일층 발전을 위해 노력해 나가기를 바란다"는 아베 총리의 메시지도 박 대통령에게 전달했다.

그러자 박 대통령은 "저도 한·일 관계를 중시하고 있고 양국 관계 개선이 양국 모두에게 도움이 되는 길이라고 생각한다"면서 "이제는 양국이 서로 간의 입장 차이를 해소하고 공동의 이해를 확대시켜 나가기 위한 노력이 뒤따라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국교정상화 50주년과 관련해 "50년 전 오늘 양국이 어려운 협상 끝에 한·일 기본조약에 서명함으로써 단절의 시대를 넘어 새로운 관계발전의 첫발을 내디딜 수 있었다"고 평가하면서 이번 기념일을 계기로 앞으로 한·일관계가 더욱 발전해 나가길 바란다는 뜻도 밝혔다.

이에 누카가 회장은 "양국 국교정상화 기념 리셉션에 양국 정상이 참석하게 돼 양국 국민 모두가 기쁘게 생각하고 안심하게 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화답했다.

박근혜 대통령이 22일 오후 청와대에서 누카가 후쿠시로 일한의원연맹 회장 일행을 접견하고 있다. 2015.06.22.   ©뉴시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아베 #한일국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