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정부가 우리측에 일본군 위안부를 '성노예'로 부르지 말라고 요구해 오고 있다.

일본 교도통신은 21일 "구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둘러싼 일본과 한국의 국장급협의에서 일본이 한국에 대해 위안부를 성노예라고 부르는 것을 철회하도록 요구한 사실이 20일 일·한 관계 소식통의 말을 통해 밝혀졌다"고 보도했다.

교도통신은 "관계 소식통에 따르면 일본은 성노예라는 표현의 미사용 이외에 서울 일본대사관 앞 소녀상 철거와 타국에서의 일본 비난 활동에 대한 (한국)정부의 관여 중지를 한국 측에 요구했다"고 일본정부의 요구사항을 소개했다.

교도통신은 "(일본정부는 또)위안부 문제에서 합의를 도모할 경우 일·한 양국 정부가 문제를 종식하겠다고 선언하고 한국 정부는 민간단체가 문제를 다시 제기하지 못하도록 하겠다고 보증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다만 한국 정부는 이를 거부하고 있다고 교도통신은 전했다.

교도통신은 "위안부 동원에 강제성이 있었다고 주장하는 한국 측이 이를 거부하고 일본 정부에 법적 책임을 인정하라고 요구하면서 양측은 날카롭게 대립하고 있다"고 협상 상황을 설명했다.

교도통신은 "한국은 일본이 법적 책임을 인정하는 것을 전제로 ▲수상이 한국에 사죄 ▲주한 일본대사가 전 위안부에 사죄 ▲정부 출자로 위안부 여성에 금전 지급 등이 해결의 조건이라는 입장"이라고 주장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한일협상 #위안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