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주 기독일보] 테네시 주 머프리즈버로(Murfreesboro)에 있는 뉴 비전 라이프 뱁티스트 처치(New Vision Life Baptist Church)의 목회자인 필립 로빈슨(Phillip Robinson) 목사가 지난 주일(14일) 아버지를 살해한 남성을 용서하고 교회 간증자로 초대해 화제다.

이 남성은 약 30년 전에 로빈슨 목사의 아버지를 잔인하게 살해했는데 뒤늦게 기독교인으로 회심했다.

놀라운 용서와 화해의 소식은 주일 교회 성도들도 깜짝 놀라게 한 것은 물론, 많은 이들에게 큰 감동을 주고 있다.

로빈슨 목사의 아버지인 웨인 로빈슨(Wayne Robinson)은 테네시 주에서 식료품점 주인이었는데, 1986년 론 해머(Ron Hammer)에 의해 가게 앞에서 총에 맞아 살해됐다.

해머는 이후 기독교인이 됐는데, 이날 인터넷전화인 스카이프를 통해 자신의 회심 이야기를 이 교회의 성도들에게 나누었다.

아버지를 살해한 범인을 용서하고 간증자로까지 초대한 필립 로빈슨 목사.   ©뉴 비전 라이프 뱁티스트 처치 영상 캡처

그는 로빈슨 목사의 용서가 그의 삶을 어떻게 변화시켰는지에 대해 털어놨다.

해머는 "1996년 10월 내 삶을 그리스도께 드렸지만, 예수께서 나에게 주기를 원하셨던 진정한 축복은 받지 못했다"며 "하루는 예수께서 나에게 '로빈슨의 가족들에게 너의 죄와 회개에 대해 고백하지 않았다'고 말씀하셨고, 자리에 앉아 로빈슨 여사에게 편지를 썼다"고 말했다.

그는 "그 때가 내가 죄를 범한 지 20년 후였다"며 "나는 어떻게 해서 로빈슨이 죽게 됐는지를 말하면서, 누구에게도 피해를 줄 의도가 없었고 의도치 않은 사고였다고 적었다"고 덧붙였다.

로빈슨 목사는 USA 투데이에 "로빈슨이 편지를 보내오기 전까지 항상 그에게 보복하기를 원했다. 그를 죽이기를 원했다"고 당시의 심정을 밝혔다.

해머와 공범은 로빈슨 목사의 아버지가 1만 달러나 되는 돈을 현찰로 가지고 가게로 돌아오고 있을 때 공격했는데, 해머는 자신의 죄를 부인했었다.

로빈슨 목사는 "나는 그들이 죄값을 완전히 치르기를 원했다"며 "그들이 유죄선고를 받는 것에 목을 메고 있었다"고 말했다.

해머는 종신형을 선고받았고 무장강도죄로 35년이 더 추가됐다.

용서받은 죄인 론 해머.   ©뉴 비전 라이프 뱁티스트 처치 영상 캡처

로빈슨 목사는 "법원의 선고에 만족했다"면서 "내가 복수하고 싶은 마음을 법원이 대신해줬다"고 말했다.

8년 후 그를 용서해야겠다는 마음을 먹었지만, 이 때로부터 13년이 더 지나 해머가 편지를 보내오기 전까지는 둘의 화해는 이뤄지지 않았다.

로빈슨 목사는 "그가 먼저 연락을 해오기 전에 연락할 수 있는 방법이 없었다"고 말했다.

해머는 편지에서 자신이 로빈슨의 아버지를 총으로 쐈다는 사실을 인정하고 용서를 빌었다. 로빈슨 목사도 아버지의 살인자를 용서했다.

그리고 로빈슨 목사가 뉴 비전 뱁티스트 처치에서 목회를 시작한 후부터 둘은 서신을 주고 받기 시작했다.

해머는 교회 성도들에게 "로빈슨 목사가 보내 온 편지는 정말 감동적이었다"면서 "그 날 편지에 적힌 지혜로운 말, 그리고 하나님께서 나에게 전하도록 그의 마음에 새겨놓으신 말들은 나의 삶을 바꾸었다"고 고백했다.

또 "나는 로빈슨 목사가 나에게 베풀어준 용서로 인해 너무나 큰 축복을 받았다"고 전했다.

로빈슨 목사와 그의 어머니는 지난해 5월 해머를 감옥에서 석방해 가석방으로 풀어달라고 요청했다. 그리고 해머가 석방된 이후 두 달 만에 이들은 처음으로 만남을 가졌다.

로빈슨 목사는 성도들에게 자신은 해머를 용서했을 뿐만 아니라 친구로 생각한다면서, 책을 공동집필해 펴내는 것도 고려하고 있다고 전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뉴비전라이프뱁티스트처치 #필립로빈슨 #필립로빈슨목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