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국민은행 노조가 최근 임금피크제 시행에 반발하며 집회와 농성에 돌입했다.

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 KB국민은행지부는 16일 오전 국민은행 여의도본점 1층에서 집회를 열고 임금피크 제도 관련 노사합의 이행을 촉구했다.

노조는 지난달 12일 임금피크제 개선에 노사 양측이 합의하면서 희망퇴직을 원치 않는 직원에 일반직과 마케팅 직무를 선택할 수 있도록 합의했으나 사측이 이를 정상적으로 이행하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노조는 "사측이 일반직무 관련 합의를 지나치게 확대해석해 노사합의에서 전혀 논의되지 않은 모출납 업무를 희망퇴직을 원치 않는 직원들에게 부여하고 있다"고 밝혔다.

노조측에 따르면 모출납이란 은행 영업점 창구의 현금 출납을 관리하는 업무로, 대체로 신입행원들이나 하위직 행원들의 업무다.

노조는 "모출납 업무는 은행 근무경력 30~40년에 달하는 임금피크 직원에게는 수치심을 줄 수 밖에 없는 업무"라며 "당사자들에게 심한 모욕감을 줘서 은행을 나가게 하려는 부도덕한 꼼수"라고 비판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임금피크